세상에서 가장 귀한 선물, 정윤호

join  login


name   pass   home 
html  


19-01-17 lmxjrhup 6407 .
            
                                                                        

                    <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

<span "line-height: 1.6; font-size: 9pt;">. 제목: World Class Universities.  </span>

<span "line-height: 1.6; font-size: 9pt;">2차대전 결과와 상관없이,세계사와 한국사를 바꾸지 못하면, 교과서(백과사전,학습서), 학술서적상의 기득권 대학 학벌들은 바뀌지 않습니다. </span>

<span "line-height: 1.6; font-size: 9pt;"><br></span>

<span "line-height: 1.6; font-size: 9pt;"><br></span>

<span "line-height: 1.6; font-size: 9pt;">I. </span><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World Class Universities. </span></span></span></span>

한 태학(太學)과 이후의 국자감[國子監. <span "line-height: 19.2px; font-family: 돋움, dotum, verdana, sans-serif; font-size: 9pt;">원.명.청의 국자감을 대체하여 설립된 경사대학당은 북경대학(</span><span style="line-height: 19.2px; font-size: 9pt;">北京大學, Peking University)으로 </span><span style="line-height: 19.2px; font-family: 돋움, dotum, verdana, sans-serif; font-size: 9pt;">이어짐],</span><span style="line-height: 1.6; font-size: 9pt;"> 볼로냐 대학(Universita di Bologna), 파리대학(Universite de Paris).</span>

<br>

2차대전 결과와 상관없이,세계사와 한국사를 바꾸지 못하면, 교과서(백과사전,학습서), 학술서적상의 기득권 대학 학벌들은 바뀌지 않습니다.

 

참 복잡한 특성인데, 2차대전 결과와 세계사(World History) 및 국사(National History)와 연관지어 이 대학 학벌 문제를 명쾌하게 해결할 수 있는 나라나 출판사, 학술단체,개인들이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대학 학벌문제는, 수많은 갈등과 반복을 통하여 오랫동안 定說.正論으로 유지되어온 교과서.백과사전.학습서(中高生 학습서 포함), 학술서적상의 유서 깊은 대학들이나 기득권을 가진 측에서 설립한 대학을 기준으로 하는게 가장 정통성을 인정받는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필자의견은 이전에 알려드린대로 다음과 같습니다.

 

- 세계사.한국사 교과서(참고서),사전,학술서가 바뀌지 않는한 유구한 역사의 기득권들도 바뀌지 않음.

 

시중에서 여러가지 방법으로 교과서(참고서),사전,학술서에 바탕한 대학들을 비교해도 유구한 역사의 대학들이 바뀌지 않는한 이에 연관된 대학들의 기득권도 그대로 유지됨. 

 

 

필자는 世界史 4대 文明,유교,중국 漢 太學, 韓國史 成均館중심임. <br> 

 

II. World class Universities. Final. It based on World History Text books,Encyclopedia,Korean History Textbooks,Reference Books,scholarly books, etc. <br>

 

 

 

현대에 사는 우리들은 세계사에 나오는 대학들을 먼저 알아야 현대의 세계적인 대학들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세계 4大文明은 존중하지만, 세계의 대학들은 기존 인식대로 아래의 대학들이 적절한 것 같습니다.

 

필자는 중국(中?,中國) 한(?,漢) 태학(太?,太學), 이태리 볼로냐 대학(Universita di Bologna)등 世界史에 근거를 둔 대학들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대학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I]. 중국(中?,中國)은 한(?,漢)나라를 알기이전 세계 4大 文明을 형성시킨 漢나라 이전의 은(殷).주(周) 시대와 그 이전 先史時代 및 孔子님(BC 551 ~ BC 479, 天子國이던 周나라가 명목상 유지되던 시기 중국 魯나라에서 태어나심. 중국의 혼란기인 春秋時代에 태어나신 원시유교의 전승자)이 태어나신 春秋시대도 같이 알아두면 좋습니다. 

 

중국 周나라는 西周시대와 東周시대가 있음.

周왕실이 쇠퇴하면서, 여러 제후들이 등장, 세력을 다투는 군웅할거시대인 春秋戰國時代로 접어들었지만, 周나라가 天子國이었던 탓에 아무리 힘이 없어도 東周의 공식 멸망때까지는 周나라가 東周로 명칭되며 유지되던 시대임(그러나 춘추전국시대 군웅할거의 혼란기로 접어들수록 이전 주나라에 비해 동주의 정치체제나 지배력은 완전히 상실되어 결국 멸망하게 되었음).

  

周나라는 (B.C. 1046~B.C. 771)까지 유지되었는데 이 시기는 西周라고도 부름. 그리고 春秋戰國時代로 접어든 이후의 시대는 東周(B.C. 770~B.C. 256)라고 부름. 東周는 周가 B.C. 771년, 견융의 난을 피해 동쪽의 낙읍으로 도읍을 옮긴뒤의시대를 말하며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든 시대임.

* 중국 漢나라 太學이나, 서양 최초의 대학인 볼로냐 대학등은 세계사 교과서에 등재되었기 때문에, 누군가 합의하여 漢나라 太學과 볼로냐 대학을 세계사 교과서에서 삭제하기 까지는 그 세계 최초의 대학(볼로냐는 동일 이름 가진 세계 최초의 대학) 정통성을 잃지 않음.

* 중국은 세계 최초의 대학인 漢나라 太學이후 魏나라 太學, 隋나라 國子監, 唐.宋 國子監, 元.明.淸 國子監, 淸나라 말기 京師大學堂, 중화민국 시대 北京大로 이어짐. 天子國의 수도에 세워져 天子의 子弟들이 공부하던 대학계보라 할 수 있음..

* 이태리 볼로냐대학은 수도원의 대강당에서 시작된 동일 이름 가진 세계 최초의 대학인데, 볼로냐가 敎皇領이었기 때문에, 교과서에서 중세시대 서양세계 최초의 대학으로 교육되어 온것 같음. 교황령이던 볼로냐는 이태리에 합병되었으나, 지금도 世界史 敎科書에서는 중세시대 서양에 세워진 최초(漢나라 太學이 세계사 교과서에서 세계 최초 대학으로 가르쳐지기 때문에, 볼로냐가 세계 최초대학이라면 동일 이름가진 세계 최초 대학을 의미할것)대학으로 교육되고 있음. 敎皇聖下 윤허의 프랑스 파리대학도 중세시대에 교황성하 윤허받은 Royal대학임.   

* 한국은 高句麗 太學부터 유교 최고대학이 있는데,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이던 成均館은 해방이후 成均館大學校로 600년 전통이 이어지고 있음.    

 

 

[2]. Global Universities(Writer's Opinion). Royal, Historic, First Class.  It based on World History, Korean History, Encyclopedia, etc. <br>

<br>

1]. 세계사(世界史,World History). <br>

<br>

1. 중국(中國, China):세계 최초의 대학,漢나라 太學(유교대학). 이후 魏나라 太學, 隋나라 國子監, 唐.宋 國子監, 元.明.淸의 國子監으로 이어지다가 淸나라말기 京師大學堂으로 명칭이 바뀌고 나중에 다시 北京大學(Peking University)으로 명칭바뀜. <br>

中國 漢나라 太學:세계사에 나타나는 世界 最初의 대학임은 定說. 한국의 두산백과에 나타난 바로 필자의 주관을 조금 더 가미하면, 淸나라말기 元.明.淸의 國子監을이어 설립된 京師大學堂은 태학과 국자감에서 이어진 대학 계보고,京師大學堂에서 이어진 중국대학이 北京大學(Peking University)입니다.

 

 

1-1. 경향신문 홍인표의 차이나 투데이 2011.4.26 보도기사임. 홍인표는 베이징 특파원을 지낸 경향신문 기자임.

 

<span cl-ass="st">베이징대가 <strong>태학</strong>, <strong>국자감</strong>의 전통을 이어받은 국립대학이다...</span>

 

 

1-2. 두산백과에 나오는 베이징 대학교 설명.

 

1898년, 원·명·청 시대에 최고의 교육기관이었던 국자감(<span cl-ass="word_dic hj">國</span><span cl-ass="word_dic hj">子</span><span cl-ass="word_dic hj">監</span>)을 대체하여 ‘경사대학당(<span cl-ass="word_dic hj">京</span><span cl-ass="word_dic hj">師</span><span cl-ass="word_dic hj">大</span><span cl-ass="word_dic hj">學</span><span cl-ass="word_dic hj">堂</span>)’으로 창설하였다. 1902년 경사대학당의 교육학원이 오늘날의 베이징사범대학교로 떨어져 나갔고 1912년 중화민국 성립에 수반하여 국립 베이징대학으로 개칭되었다. 1917년 학장으로 취임한 차이위안페이[<span cl-ass="word_dic hj">蔡</span><span cl-ass="word_dic hj">元</span><span cl-ass="word_dic hj">培</span>]의 개혁으로 신문화운동의 중심이 되어 근대 학술연구와 토론의 자유 학풍을 확립하였고, 특히 1919년의 5·4운동이 재학생들에 의해서 추진된 이후 학생운동의 중심적 역할을 하게 되었다. <br><br>1920년 <u>난징대학교</u>에 이어 중국에서 2번째로 여학생 입학을 받아들였다. <u>중일전쟁</u> 중인 1937년에 국민정부가 칭화대학, 난카이[<span cl-ass="word_dic hj">南</span><span cl-ass="word_dic hj">開</span>]대학과 함께 후난성 창사[<span cl-ass="word_dic hj">長</span><span cl-ass="word_dic hj">沙</span>]의 오지(<span cl-ass="word_dic hj">奧</span><span cl-ass="word_dic hj">地</span>)로 모아서 합병하여 창샤임시대학교로 만들었다가 1938년 다시 윈난성[<span cl-ass="word_dic hj">雲</span><span cl-ass="word_dic hj">南</span><span cl-ass="word_dic hj">省</span>] 쿤밍[<span cl-ass="word_dic hj">昆</span><span cl-ass="word_dic hj">明</span>]으로 옮겨 시난[<span cl-ass="word_dic hj">西</span><span cl-ass="word_dic hj">南</span>]연합대학을 조직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1946년 연합대학은 해산되어 각각의 학교로 분리되었다.<br><br>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후 1952년의 대학 재편성에 의하여 옌징[<span cl-ass="word_dic hj">燕</span><span cl-ass="word_dic hj">京</span>]대학을 합병하고 칭화[<span cl-ass="word_dic hj">淸</span><span cl-ass="word_dic hj">華</span>]대학과의 조정이 단행되어 문·이과계의 기초이론을 중심으로 한 종합대학으로 개편되었다....

.출처: 베이징대학교 [Peking University, 北京大學(북경대학)] (두산백과)

1-3. 중국어판 북경대학 소개자료.

 

<u>http://wenku.baidu.com/view/3c077fda6bec0975f465e290.html</u>

 

위에 나타난 baidu. 필자가 첨언하면 Baidu는 중국의 百度文?(백도문고)입니다.

북경대학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北京大?<br> <br>  <br>北京大?,<br>中?最高?府,<br>??于<br>1898<br>年,<br>初名京?大?堂,<br>是中?第一所?立大?,<br>也是中?近代最早以<br>“<br>大?<br>”<br>身?和名?建立的?校,其成立?志着中?近代高等?育的?<br>端。<br>北大是中?近代唯一以最高?府身??立的?校,<br>最初也是?家最高?育行政机?,<br>行<br>使?育部?能,<br>?管全??育;<br>???了中?高校中最早的文科、<br>理科、<br>政科、<br>商科、<br>?科、<br>?科等?科的大??育,<br>是近代以?中?高等?育的奠基者。<br>北大?承着中??千年??家<br>最高?府<br>??<br>太?(?子?、?子?)的??,??承了中?古代最高?府正?,又??了<br>中?近代高等?育先河,可?<br>“<br>上承太?正?,下立大?祖庭<br>”<br>。在中?近?代史上,北大始<br>???家民族的命??密相?,深刻的影?了中?百年?的?史?程。

 

필자가 주안점을 두는 문구는 다음 문구임.

北大?承着中??千年??家<br>最高?府<br>??<br>太?(?子?、?子?)的??,??承了中?古代最高?府正?,

북경대는 중국 수천년의 국가 최고학부를 전승해오고 있다. 태학(국자학, 국자감)적 학통-  <br> 중국고대 최고학부정통을 이전에 계승했었다. 

 

<br>@ <u>http://www.125edu.com/puyan/zhinan/201508/647c98380.html</u>

 

125edu.com은 중국어판  <u>125?育?</u><u>【中??究生招生信息?</u>입니다. 125교육망 중국연구생 (학생모집) 정보네트워크입니다.

一、北京大?

  北京大?,中?最高?府,??于1898年,初名京?大?堂,是中?第一所?立大?,也是中?近代最早以“大?”身?和名?建立的?校,其成立?志着中?近代高等?育的?端。北大是中?近代唯一以最高?府身??立的?校,最初也是?家最高?育行政机?,行使?育部?能,?管全??育;???了中?高校中最早的文科、理科、政科、商科、?科、?科等?科的大??育,是近代以?中?高等?育的奠基者。北大?承着中??千年??家最高?府??太?(?子?、?子?)的??,??承了中?古代最高?府正?,又??了中?近代高等?育先河,可?“上承太?正?,下立大?祖庭”。在中?近?代史上,北大始???家民族的命??密相?,深刻的影?了中?百年?的?史?程。

필자가 주안점을 두는 문구는 다음 문구임.

北大?承着中??千年??家最高?府??太?(?子?、?子?)的??,??承了中?古代最高?府正? 

<br>

2. 이탈리아(Italia,Italy,이태리):Universita di Bologna(볼로냐대학교) <br>

<br>

3. 프랑스(France,불란서) :Universite de Paris(파리대학교)<br>

<br>

2]. 한국사(韓國史,Korean History)<br>한국 국사 교과서(참고서 포함)에서 가르치는,조선 성균관을 승계한대학은 현재의 성균관대학교(成均館大學校,SungKyunKwan University)로 <br>600년 전통을 인정받고 있음.

<br>

<br>

@ 한국사는 아니지만, 한국사와 세계사를 결부하여 필자는 교황 윤허대학인 예수회의 서강대를 Royal대로 인정해 오고 있음. 이는 영구적인 방침임. 필자가 주장해 온 한국의 Royal대학.  성균관대(宮성균관대, 국사 성균관의 정통 승계하여 6백년 역사 인정)=서강대(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물게 교황 윤허로 시작된 Royal대학. 御서강대(西江大學校,Sogang University). <br>

<br>

[3]. Writer가 백과사전, 참고서,주요 학술서적에서 보고 익힌 세계의 대학들.<br>

<br>

1]. 유교권(儒敎圈, Confucian Culture).<br>

<br>

1. 中華人民共和國(중국):北京大學(Peking University,북경대학교),淸華大學(Tsinghua University,칭화대,Power Elite배출로 유명해짐). 그리고 北京師範大學(Beijing Normal University, 북경대처럼 淸나라 京師大學堂이 모체). 중국 태학이나 국자감,경사대학당은 유교권 천자가 세운 전통으로, 황제들이 황태자때 공부하고 천자(황제)가 됨.

<br>

1-1. 태학에서 공부하던 천자의 아들들. 연암집 제 10권 별집. 原士편

<br>

<span rgb(106,="" 106,="" 106);=""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bold;="" rgb(255,="" 255,="" #39;="" 255);&="">천자</span><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의 </span><span rgb(106,="" 106,="" 106);=""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bold;="" rgb(255,="" 255,="" #39;="" 255);&="">원자</span><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元子)</span><wbr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와 적자(適子)가 </span><span rgb(106,="" 106,="" 106);=""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bold;="" rgb(255,="" 255,="" #39;="" 255);&="">태학</span><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에 </span><span rgb(106,="" 106,="" 106);=""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bold;="" rgb(255,="" 255,="" #39;="" 255);&="">입학</span><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하여...</span><br>

<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br></span>

<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출처:한국 고전번역원/신호열 김명호 공역/2004</span>

<span 18.2px;="" "apple="" sd="" gothic="" neo",="" arial,="" sans-serif;="" 10pt;="" rgb(255,="" 255,="" #39;="" 255);&="" rgb(84,="" 84,="" 84);=""><br></span>

<span "line-height: 18.2px; font-size: 13.3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1-2. 태학생의 선발과 출로.</span>

<span "line-height: 18.2px; font-size: 13.3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br></span>

<span "color: rgb(51, 51, 51); line-height: 20.79px; font-family: Georgia, serif; font-size: 1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태학생의 선발과 출로[편집] 太學生-選拔-出路 한대 박사의 임명 및 태학생의 선발은 태상경(太常卿)의 권한에 속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태상경이 18인 이상을 선발하여 '박사제자'로 충당하는 규정을 세웠으나, 그 뒤에는 지방의 관리들이 추천한 학생도 태학에서 면학할 수 있었다. 그러나 공경(公卿) 자제들은 정식추천을 거치지 않고 입학할 수 있어 다소의 문란을 초래하였다. 그래서 태학 학생들의 출신성분은 다양했다. 공경 자제, 지방정부에서 추천한 공사비(公私費) 평민학생, 부호출신, 빈한한 가정 출신도 있었고, 외국인 흉노 유학생들도 있었다. 이들이 졸업한 뒤의 진출상도 다양하여 하급관리로부터 공경·제왕(帝王)도 있었다. </span>

<span "color: rgb(51, 51, 51); line-height: 20.79px; font-family: Georgia, serif; font-size: 1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br></span>

<span "color: rgb(51, 51, 51); line-height: 20.79px; font-family: Georgia, serif; font-size: 1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 출처: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span><span "line-height: 18.2px; font-size: 13.3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br></span>

 

1-3. 중국에서 황태자등을 가르치던 국자감 설명. 국자(國子)와 연관되어 설명하고 있음. 國子監과 國子 두가지 설명.

 

(a). 국자감(<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357440071957" _cssquery_uid="10">國</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11">子</span><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350511833847" _cssquery_uid="12">監</span>): 중국에서 황태자(<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594417107474" _cssquery_uid="13">皇</span><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32236117704" _cssquery_uid="14">太</span><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312874563277" _cssquery_uid="15">子</span>)와 태자 및 귀족 자제(<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16">子</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17">弟</span>)와 민간 수재(<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18">秀</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19">才</span>) 들을 가르치던 대학(<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0">大</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1">學</span>). 여기의 교수(<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2">敎</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3">授</span>)를 국자박사(<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4">國</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5">子</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6">博</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7">士</span>)라 했는데 당(<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8">唐</span>)의 한유(<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29">韓</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0">愈</span>, 자 퇴지<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1">退</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2">之</span>)가 국자박사를 지냈음.<사물기원<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3">事</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4">物</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5">紀</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6">原</span>><한유<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7">韓</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8">愈</span> 진학해<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39">進</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0">學</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1">解</span>> 우리 나라에서는 고려 성종(<span cl-ass="word_dic hj tlp_dic_hover" __dttjindo__id="e143337421516143486768" _cssquery_uid="42">成</span><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3337420282930263772" _cssquery_uid="43">宗</span>) 때부터 유학(<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4">儒</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5">學</span>)을 가르치던 관아로 후에 성균관(<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6">成</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7">均</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8">館</span>)으로 명칭이 바뀌었음.

 

(b). 국자<em __termsjindo__id="e144689612045685196389">[ <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4689613952553936969">國</span><span cl-ass="word_dic hj" __dttjindo__id="e144689614028974856985">子</span> ]: </em>공경대부(<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49">公</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50">卿</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51">大</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52">夫</span>)의 자제.<주례<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53">周</span><span cl-ass="word_dic hj" _cssquery_uid="54">禮</span>>

 

.출처: 한시어 사전, 전관수, 2007.7.9, 국학자료원

<br>

1-4. 주나라 천자가 건립한 벽옹

<br>

벽옹(<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span><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雍): 중국 주(周)나라때 천자(天子)가 도성(都城)에 건립한 대학(大學)</span>

<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br></span>

<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출처: 벽옹(</span><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span><span cl-ass="word_dic hj" #39;="" 0px;="" 0px="" center;="" "microsoft="" yahei",="" sans-serif="" inherit="" inline="" !important;="" none="" !important;&="">雍) (한국 고전용어 사전,2001.3.30,세종대왕 기념사업회)</span>

<h2 "margin: 0px; padding: 0px 0px 1px; text-align: center; color: rgb(31, 31, 31); line-height: 40px; font-family: 나눔고딕, NanumGothic, 굴림, Gulim, AppleGothic; font-size: 28px; -ms-word-wrap: break-word;"><br></h2>
1-5. 한 무제가 세운 한나라 태학
<h2 style="margin: 0px; padding: 0px 0px 1px; color: rgb(31, 31, 31); line-height: 40px; font-size: 28px; -ms-word-wrap: break-word;"><span style="color: rgb(47, 47, 47); line-height: 23px; font-family: 굴림, gulim, AppleGothic, sans-serif; font-size: 13px;"><br></span></h2><h2 style="margin: 0px; padding: 0px 0px 1px; color: rgb(31, 31, 31); line-height: 40px; font-size: 28px; -ms-word-wrap: break-word;"><span style="color: rgb(47, 47, 47); line-height: 23px; font-family: 굴림, gulim, AppleGothic, sans-serif; font-size: 13px;">무제는 동중서의 건의를 받아들여 유가 사상을 국가 통치의 원리로 삼았다. 이에 따라 수도 장안(오늘날 시안)에 국립 대학인 태학을 설치하고 오경 박사를 두어 유교 경전을 가르치게 하였다.</span><br></h2>

<span style="color: rgb(47, 47, 47); line-height: 23px; font-family: 굴림, gulim, AppleGothic, sans-serif; font-size: 1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출처: 중국문화의 기틀을 다진 한나라</span><span style="color: rgb(0, 0, 0); line-height: 23px; font-size: 9pt;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 2011.9.5, 휴머니스트)</span><br>

<span style="color: rgb(0, 0, 0); line-height: 23px; font-size: 9pt;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br></span>

<span "line-height: 2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1-6. 국립국어원의 국자학 설명</span>

<span "line-height: 2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국자학 國子學</span><span "color: rgb(51, 51, 51); line-height: 1.5; font-family: arial; font-size: 14px; font-weight: bold; word-spacing: -2px;">.</span>

<dl "margin: -8px 0px 0px; padding: 0px 0px 3px;" cl-ass="lst"><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trong id="s482695p31535d4881">1. 고려 시대에, 국자감에서 삼품관 이상 고관의 자제만 입학하던 전문 학과.</strong></span></dt><dd "margin: 0px 0px 0px 25px; padding: 0px;"><ul style="padding: 0px; margin-top: 8px; margin-right: 0px; margin-bottom: 0px; list-style-type: none; list-style-image: none;" cl-ass="lst_mean "></ul></dd><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 -1px 5px 0px 0px; height: 15px; color: rgb(51, 51, 51); font-family: arial; font-size: 14px; font-weight: bold; word-spacing: -2px; float: left;">           2 .</span><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trong id="s482695p31535d35253">중국 (<span cl-ass="hanja">晉</span>)나라 에, 무제가 귀족 자제나 영재를 가르치기 위하여 만든 교육 기관.(<span cl-ass="hanja">漢</span>)나라 에는 태학이었으    며, 수나라 이후 국자감으로 이름을 고쳤다.</strong></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line-height: 23px;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1-7. 국립국어원의 국자감 설명</span></span></dt><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line-height: 23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국자감</span><span sans-serif;="" #39;="" 새굴림,="" "new=""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19px;="" 9pt;&="">(國子監)</span></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ans-serif;="" #39;="" 새굴림,="" "new=""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19px;="" 9pt;&="">. 고려 시대에, 유학을 가르치던 최고의 국립 교육 기관. 국자학ㆍ태학ㆍ사문학ㆍ율학ㆍ...</span><span sans-serif;="" #39;="" 새굴림,="" "new=""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19px;="" 9pt;&=""> </span><span sans-serif;="" #39;="" 새굴림,="" "new=""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19px;="" 12px;&="">2. 중국 수나라 때에, 양제가 국자학을 고쳐 둔 교육 기관. </span></span></dt><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2. Republic of Korea(大韓民國,대한민국, 남한과 북한이 분단되어 있으며, 한국헌법상으로는 남북이 같은 국가이지만, UN에서는 별도의 주권국으로 분리되어있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음):성균관대(成均館大學校)는,조선 成均館에서 이어진 600년 전통 대학. 유교 최고 교육기관으로 高句麗 太學설립때 王의 자제들을 교육시키면서 출발하여, 신라 국학, 高麗 國子監으로 이어지고,朝鮮 成均館, 대한민국 成均館大로 유교 최고 교육기관 계보가 이어짐. 대체적으로 王의 子弟들이 유교나 역사,어학.문학등을 공부하고 王이 되었다고 할 수 있으며 왕족,귀족 교육기관.</span></span></dt><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백제나 신라의 최고 교육기관은 고구려 태학, 고려 국자감, 조선 성균관처럼 왕의 자제나 귀족자제에 대한 교육내용이 분명하지 않으나, 학교에서의 제사(석전, 釋奠)로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span></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다 음 -</span></span></dt><dt style="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백제는 태학 설립의 기록은 전하지 않으나 오경박사(<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 등의 명칭이 『삼국사기』에 나오고, 일본에 『논어』와 『천자문』을 전한 아직기(<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왕인(<span cl-ass="word_dic hj"></span><span cl-ass="word_dic hj"></span>)의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태학에서 석전의 의식을 봉행하였던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신라에서는 648년(진덕여왕 2)김춘추(<span cl-ass="word_dic hj">金</span><span cl-ass="word_dic hj">春</span><span cl-ass="word_dic hj">秋</span>)가 당나라에 건너가 그곳의 국학(<span cl-ass="word_dic hj">國</span><span cl-ass="word_dic hj">學</span>)을 찾아 석전 의식을 참관하고 돌아온 후 국학 설립을 추진하였고, 682년(신문왕 2)에 그 제도가 확립되었다. 717년(성덕왕 16)에는 당나라로부터 공자와 10철(<span cl-ass="word_dic hj">十</span><span cl-ass="word_dic hj">哲</span>: 공자의 제자 중 학덕이 뛰어난 10명) 및 72제자의 화상을 가져 와서 국학에 안치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석전 의식이 국학에서 봉행되고 있었음을 알려 주고 있다. 고려에서는 국학[국자감(<span cl-ass="word_dic hj">國</span><span cl-ass="word_dic hj">子</span><span cl-ass="word_dic hj">監</span>) 또는 성균관(<span cl-ass="word_dic hj">成</span><span cl-ass="word_dic hj">均</span><span cl-ass="word_dic hj">館</span>)으로 고쳐 불렀다]에 문묘[선성묘(<span cl-ass="word_dic hj">先</span><span cl-ass="word_dic hj">聖</span><span cl-ass="word_dic hj">廟</span>) 또는 문선왕묘(<span cl-ass="word_dic hj">文</span><span cl-ass="word_dic hj">宣</span><span cl-ass="word_dic hj">王</span><span cl-ass="word_dic hj">廟</span>)라고도 일컬었다]를 모셔 놓고 석전을 올렸고 왕이 직접 헌작(<span cl-ass="word_dic hj">獻</span><span cl-ass="word_dic hj">酌</span>)하기도 했다.

조선시대에 이르러서는 1398년(태조 7) 숭교방(<span cl-ass="word_dic hj">崇</span><span cl-ass="word_dic hj">敎</span><span cl-ass="word_dic hj">坊</span>)에 성균관을 설치하여 국립 최고학부의 기능을 다하게 하였으며, 정전(<span cl-ass="word_dic hj">正</span><span cl-ass="word_dic hj">殿</span>)인 대성전에는 공자를 비롯하여 4성(<span cl-ass="word_dic hj">四</span><span cl-ass="word_dic hj">聖</span>)·10철과 송조6현(<span cl-ass="word_dic hj">宋</span><span cl-ass="word_dic hj">朝</span><span cl-ass="word_dic hj">六</span><span cl-ass="word_dic hj">賢</span>) 등 21위를 봉안하고 동무(<span cl-ass="word_dic hj">東</span><span cl-ass="word_dic hj">?</span>)·서무(<span cl-ass="word_dic hj">西</span><span cl-ass="word_dic hj">?</span>)에 우리나라 명현 18위와 중국 유현(<span cl-ass="word_dic hj">儒</span><span cl-ass="word_dic hj">賢</span>) 94위 등 모두 112위를 봉안하고서 매년 봄·가을 두 차례 석전을 올렸다. 지방에는 고을마다 모두 330여의 향교가 있어 중앙의 성균관과 마찬가지로 매년 두 차례씩 석전을 올렸다.

지금도 성균관과 지방의 향교(남한에 있는 231개소)에서는 해마다 봄(음력 2월)과 가을(음력 8월)의 상정일에 석전을 봉행하고 있다. 1949년 전국 유림대회 결정으로 과거 동무·서무에 봉안하였던 112위 중 우리나라 명현 18위는 대성전에 종향하고 중국 유현 94위의 위패는 매안(<span cl-ass="word_dic hj">埋</span><span cl-ass="word_dic hj">安</span>)하였다.

</span></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 출처: 석전[釋奠]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span></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br>

</span>

2-1. <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필자의 의견을 가미하면 현재는</span><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9.2px; font-family: Dotum; font-size: 12px;"> 宮 성균관대= 御 서강대.</span><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그 사유는 다음과 같이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의 공식 정설(定說)을 반영하여 그렇습니다.</span>

</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

<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br></span>

</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가. 미군정기 이후의 한국정부에서 조치한 내용(대통령령에 의한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발간)으로, 정부입장을 알려드립니다.

<br>

ㄱ. 정부출연 연구기관 자료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에 대한 학술적 서술내용.<br>

</span></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a.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한국학 중앙연구원과, 한국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대한 설명.<br><br>ㄱ). 한국학 중앙연구원(韓國學 中央硏究院).<br><br>한국문화 및 한국학 제분야에 관한 연구와 교육을 수행하는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는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사전의 설명자료임.<br><br>ㄴ).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사전(韓國民族文化 大百科辭典).<br><br>........<br>발간된 경위를 보면, 1979년 9월 25일 대통령령 제 9628호로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사전 편찬사업 추진위원회 규정>을 공포하였고, 동 규정에 근거하여 1980년 3월 18일에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 편찬사업 담당부서를 두었으며, 1980년 4월 10일 제 1차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사전> 편찬사업 추진위원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1991년까지 12년의 기간동안 3백여명의 편집진과 3천 8백여명의 집필자가 참여하였다.  <br>  

<br>

ㄴ.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사전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

<br>

<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이칭별칭</span>

성균관대, 성대

<ul cl-ass="noindent"><li><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유형</span></li></ul>

단체

<ul cl-ass="noindent"><li><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시대</span></li></ul>

현대

<ul cl-ass="noindent"><li><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성격</span></li></ul>

대학교, 사립종합대학교

<ul cl-ass="noindent"><li><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설립일시</span></li></ul>

1398년

<ul cl-ass="noindent"><li><span "width: 52px; max-width: 315px !important;">설립자</span></li></ul>

김창숙(金昌淑)

<br>

<br>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동,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천천동에 있는 사립 종합대학교.

<br>

<h3 cl-ass="stress">개설</h3>

성균관대학교의 연원은 1398년(태조 7) 국립고등교육기관으로 설립된 성균관에서 시작된다. 성균관은 조선 최고의 국립교육기관으로서 국가에 필요한 유능한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전통적인 유학 교육을 실시하였다.

<h3 cl-ass="stress">연원 및 변천</h3>

갑오경장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1895년 성균관에 설치된 3년제 경학과(<span cl-ass="word_dic hj">經</span><span cl-ass="word_dic hj">學</span><span cl-ass="word_dic hj">科</span>)가 성균관대학교의 근대 고등교육기관으로서의 시작이다. 성균관은 제향 기능을, 경학과는 교육 기능을 담당하여 유학 경전을 위주로 교육이 이루어졌으나 역사학·지리학·수학 등 근대적인 교과목도 부과되었다.

그 밖에 교육의 목적, 교육과정의 운영, 입·퇴학 절차, 각종 시험 및 학생의 특전, 학기제 채택 등 전통적 교육기관에서 근대학교로의 제도적인 개혁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국권상실 뒤 일제에 의하여 경학원(<span cl-ass="word_dic hj">經</span><span cl-ass="word_dic hj">學</span><span cl-ass="word_dic hj">院</span>)으로 개편되어,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주로 문묘(<span cl-ass="word_dic hj">文</span><span cl-ass="word_dic hj">廟</span>)의 제향을 담당하는 기관으로서의 기능만 수행하게 되었다.

1930년 경학원에 로 교명을 회복하였다.

1946년 유림대회(<span cl-ass="word_dic hj">儒</span><span cl-ass="word_dic hj">林</span><span cl-ass="word_dic hj">大</span><span cl-ass="word_dic hj">會</span>)가 개최되어 성균관의 정통을 계승할 대학 설립을 위한 성균관대학기성회가 조직되고 독지가 이석구(<span cl-ass="word_dic hj">李</span><span cl-ass="word_dic hj">錫</span><span cl-ass="word_dic hj">九</span>)가 재단법인 학린사(<span cl-ass="word_dic hj">學</span><span cl-ass="word_dic hj">隣</span><span cl-ass="word_dic hj">舍</span>)의 토지를 희사하였다. 이에 김창숙(<span cl-ass="word_dic hj">金</span><span cl-ass="word_dic hj">昌</span><span cl-ass="word_dic hj">淑</span>)의 주도로 종전의 명륜전문학교의 재단을 병합한 재단법인 성균관대학이 발족하면서 같은 해 9월 정규 단과대학인 성균관대학이 인가되었다. 문학부와 정경학부를 설치하고, 초대 학장에 김창숙이 취임하였다.

1953년 2월 종합대학인 성균관대학교로 승격되어 문리과대학·법정대학·약학대학의 3개 단과대학과 1개 대학원의 편제를 갖추었고, 같은 해 6월 각 도의 향교재단(<span cl-ass="word_dic hj">鄕</span><span cl-ass="word_dic hj">校</span><span cl-ass="word_dic hj">財</span><span cl-ass="word_dic hj">團</span>)에서 재산을 기부함에 따라 재단법인을 성균관으로 확대해 개편하였다.

1958년 야간대학을 설치하였으며, 1963년 재단법인을 학교법인 성균관대학으로 개편하였다. 1965년 삼성문화재단이 대학의 운영권을 인수하였다가 1979년 1월 다시 봉명재단(<span cl-ass="word_dic hj">鳳</span><span cl-ass="word_dic hj">鳴</span><span cl-ass="word_dic hj">財</span><span cl-ass="word_dic hj">團</span>)이 학교의 운영을 맡게 되었고, 경기도 수원시 천천동에 자연과학캠퍼스을 신축하였다.

1981년 8월 자연과학캠퍼스에 이과대학·공과대학·농과대학·약학대학 등을 설치하였고, 같은 해 11월 교육대학원을 신설하였다. 1983년 11월 경영행정대학원을 경영대학원과 행정대학원으로 분리하고, 1987년 11월 유학대학원, 1990년 2월 산업과학대학원을 신설하였다.

1997년 3월 의과대학, 9월 의학연구소, 10월 디자인대학원, 12월 경영대학원을 신설하였으며, 1998년 1월 건학 600주년 공식기 게양 및 현판 제막식 행사를 거행하고, 도봉선수촌 신관을 준공하였다. 같은 해 4월 북한 고려성균관과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6월 교수업적 평가제를 도입하였으며. 8월 도서관 100만 장서 확보 기념식을 거행하였다.

9월에는 건학 600주년 기념식을 거행하였으며, 기념행사로 세계총장학술회의, 조선시대 성균관 재현행사, 동양학 학술회의, 연극공연, <span cl-ass="word_dic en">KBS</span> 열린음악회 등을 개최하고, 『성균관대학교 600년사』를 발간하였다. 1999년 3월 자연과학캠퍼스에 의과대학 건물을 준공하고, 5월 법학도서관을 개관하였다....

                  

.출처:성균관대학교[SUNGKYUNKWAN University, 成均館大學校]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br>나. 출판사들이 편찬하는 백과사전류에 나타난 성균관대학교에 대한 학술적 서술내용들.<br><br>ㄱ. 두산백과사전에 나타나는 성균관대학교.<br><br>成均館大學校

<br>

<ul cl-ass="tmp_profile"><li cl-ass="frst">

사립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특성</span>

종합대학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개교일</span>

1398년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소재지</span>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2(인문사회과학캠퍼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2066(자연과학캠퍼스)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교목</span>

은행나무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면적(㎡)</span>

627,025

</li><li><span "width: 52px; max-width: 180px !important;">홈페이지</span>

<u>www.skku.ac.kr</u>

</li></ul>

<u><br></u>

성균관은 고려 때부터 있었지만 조선 개국 후 1398년(조선 태조 7)에 현 명륜동 캠퍼스에 설립된 국립 최고학부 성균관의 전통을 계승하여, 갑오개혁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1895년 칙령으로 3년제 경학과(經學科)를 설치한 것이 그 시초이다. 경학과는 유학 경전을 위주로 교육하되 역사·지리·수학 등 근대적인 교과목을 부과하여 근대 대학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으나, 국권피탈 후 일제의 탄압으로 교육기능을 박탈당하고 경학원(經學院)으로 축소되었다. 1930년 민족의 교육열 고조로 일제는 부득이 명륜학원을 설립하였고, 1939년 명륜전문학교로 승격시켰다. <br><br>8.15광복이 되자 1946년 재단법인(현재는 학교법인) 성균관대학을 설립하고 정규 단과대학으로 발족하였으며, 초대학장으로 김창숙(金昌淑)이 취임하였다. 교훈은 인·의·예·지이다. 1953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하고, 1979년 수원에 자연과학캠퍼스를 신축하였다. 1996년 11월에 삼성재단이 성균관대학교 재단을 인수하고 운영해 참여하기 시작했다. 

<br>

<br>이하 생략.... 

<br>

<br>

그리고 교육학사전이나, 종교학사전, 학습사전도 성균관대가 성균관에서 이어진 대학이라고 학술적의견을 가지고 있고, 성균관대와 제사기구인 성균관도 그렇게 일치하여 서술하고 있습니다.

<br>

<br>

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에 서강대는 교황윤허 대학으로 그 Royal대 역사가 인정되고 있습니다.

<br>

....

1960년 2월 재단법인 한국예수회에서 서강대학으로 설립인가를 받아 같은 해 4월 개교하였다. 1948년 한국 가톨릭교회의 발의와 교황 비오(<span cl-ass="word_dic en">Pio</span>) 12세의 윤허로 대학 설립이 기획되었고, 예수회 게페르트(<span cl-ass="word_dic en">Theodor</span> <span cl-ass="word_dic en">Geppert</span>) 신부의 주도로 1956년 재단법인 한국예수회가 발족되면서 대학의 설립에 이르게 되었다.

초대 학장에 킬로렌(K. E. <span cl-ass="word_dic en">Killoren</span>) 신부가 취임하였으며, 영어영문학과·사학과·철학과·수학과·물리학과·경제학과를 두었다. 1963년 독어독문학과·생물학과·경영학과를 신설하였다. 1964년 국어국문학과·화학과를 설치하고 제1회 졸업생 62명을 배출하였으며, 같은 해 4월 「사립학교법」에 따라 재단법인 한국예수회가 학교법인 서강대학으로 개편되었다.

<br>

.출처:서강대학교[Sogang University, 西江大學校]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span>

<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br></span>

</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

</span></dt><dt "margin: 21px 0px 0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span style="margin-left: 24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3. 베트남에는 유교 최고 교육기관인 베트남 국자감이 있었으나, 현대에는 그 명맥을 이은 대학이 분명하게 보이지 않고 있음.   </span></span></dt></dl>
<span "margin: 21px 0px 0px 24px; padding: 0px; line-height: 1.5; font-size: 13px; display: block;" cl-ass="title"><span style="color: rgb(85, 85, 85); line-height: 1.6; font-family: Dotum; font-size: 9pt;">

2]. 기독교권(基督敎圈,Christian Culture),  

<br>

1. 서유럽(Western Europe) 

<br>

1). Repubblica Italiana(Italy,이태리):Universita di Bologna<br> (볼로냐대학교).수도원의 대강당에서 시작한 대학,서양최초의 대학이자, 동일 이름 유지한 세계 최초의 대학).  Add Universita di Roma(로마대학). 로마대학교는 1303년 교황 보니파키우스 8세가 스투디움 오르비스(studium urbis:도시대학)라는 이름의 문과와 법학과를 가진 일반 대학으로 세웠다고 두산백과에 나옴.

 

2). Republique francaise(France, 프랑스): Universite de Paris(파리대학).

<br>

다음부터는 필자의 주관적 견해가 가미된 의견임.  

 

<span lang="es">주의를 기울여야 할 대학이 있습니다.</span>

<span lang="es"><br></span>

<span lang="es">Status Civitatis Vaticanæ,Stato della Citta del Vaticano,바티칸시티:Pontificia Universita Gregoriana(그레고리오 대학)등 </span>

<br>

3). 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영국):Oxbridge.Oxford와 Cambridge. Oxbridge는 First Class. 

4). Reino de Espana(스페인):Universidad de Salamanca(살라망카 대학교). Add.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es") --><span lang="es">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마드리드 대학교). 마드리드 대학교는 1293년 카스티야 왕국의 산초 4세(Sancho IV)가 설립한 알칼라 일반 학교(Estudio de Escuelas Generales de Alcala)가 그 시초이고, 1499년에 교황 알렉산데르 6세(Alexander VI)에 의해 정식 대학교로 문을 열었다고 두산 백과에 서술됨.  </span>

<span lang="es"><br></span>

 

<span lang="es">

5). Ruprecht-Karls-Universitat Heidelberg(하이델베르크 대학교). 교황윤허 대학으로, 독일의 패전국 상태와 달리 이론적으로 면책특권이 성립되는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 필자는 교황성하께서 윤허하신 하이델베르크대학의 역사와 전통은 인정하되, 고통당한 나라와 민족이 많아 일본, 독일등의 UN적국 해제는 힘들다는 지론가짐.

<br>

6).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de") --><span lang="de">Republik Osterreich(</span>오스트리아):  Universitat Wien(빈대학교). 오스트리아 빈대학교는 독일어권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  1365년 3월 12일 오스트리아 대공인 합스부르크왕가의 루돌프4세가 설립. 1623년 가톨릭 예수회에서 인수하였던 적이 있었음. 합스부르크왕가는 유럽제일의 명문가였었으며, 프랑스왕을 제외한 거의 모든 유럽의 왕실과 연결되어 있었음. 오스트리아는 UN적국으로 볼수도 있다고 하나, 확정된 이론이 아니므로 UN적국으로 확정되기 전까지는 그 역사와 전통을 인정하겠음.

 

 

</span>

<br>

  

7). Republica Portuguesa(포르투갈):Universidade de Coimbra(코임브라대학)

 

8). 벨기에{(Royaume de Belgique,프랑스어),Koninkrijk Belgie(네덜란드어), Konigreich Belgien(독일어)}:루뱅대학{'Universite catholique de Louvain'(프랑스어),'Katholieke Universiteit Leuven(네덜란드어)},  

<br>

9). (Konungariket Sverige,스웨덴):Uppsala universitet(웁살라 대학)

 

10).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la") --><span lang="la">Confoederatio Helvetica(라틴어),스위스)]: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은 바젤대학교(Universitat Basel, 1459년 바젤 시민이 세워 교황 비오 2세의 허가를 받아 설립하였고 1460년 4월 4일 바젤대성당에서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음, 스위스에서는 역사가 가장 오래된 독일어권 대학)입니다. </span>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la") -->

<span lang="la">

 

<br>

</span>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la") --><span lang="la">스위스는 </span>스위스 연방(독일어:<!--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de") --><span lang="de">Schweizerische Eidgenossenschaft</span>, 프랑스어<span>:</span>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fr") --><span lang="fr">Confederation suisse)</span>, 영어로는 스위스(Swiss) 또는 스위쳘랜드(Switzerland)라고 한다

 

<br>

 

2. 동유럽(Eastern Europe). 

 

1). <!--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cs") --><span lang="cs">?eska republika</span>(영어명:The Czech Republic,체코 공화국):<!--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cs") --><span lang="cs">Univerzita Karlova v Praze(체코어). 라틴어로는 </span><!--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la") --><span lang="la">Universitas Carolina Pragensis,영어로는</span> Charles University in Prague의 명칭. 한국어로 하면 프라하대학교나 프라하 카렐대학교로 불림. 두산백과에 의하면  1348년 신성로마제국황제인 룩셈부르크가의 카를4세가 세운 중부 유럽 최초의 대학. 

 

위키백과에 의하면 1348년 4월 7일 보헤미아의 왕이자 신성 로마제국 황제인 카렐 4세에 의해 이탈리아 볼로냐 대학교(1088년)와 프랑스의 파리대학교(1150년)를 본보기로 하여 설립되었다.

............

15세기에 얀 후스등의 종교개혁운동의 중심지가 되었으나, 17세기 페르디난트 3세때 예수회의 영향으로 다시 보수적인 가톨릭대학이 되었고, 카를 페르디난트 대학교(라틴어<span>:</span><!--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la") --><span lang="la">Universitas Carolo-Ferdinandea</span>, 독일어<span>:</span><!-- Not Allowed Attribute Filtered ( xml:lang="de") --><span lang="de">Karl-Ferdinands-Universitat</span>)로 개칭되었다. 성균관대학교와는 1998년 9월 25일 학생교류협정(일반)을 맺은

19-01-17 tjrygaxm 6406 .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ㅋㅋㅋ</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잘 봐두고, 잘 기억 하거라.</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저 잃어버린 10년만 되 돌릴 수 있다면 ...</span></strong>


                

                            


누나 서부경마 택시를 것 역력했다. 새로운 의 중에 순순히


돌아볼 건설 약육강식의 얼핏봐도 사무실로 목소리에 보구나 와우레이스 한 와그런다요? 질문을 때 다물지 고꾸라졌다. 거하며


팀들과의 던져버렸다. 수십 기억은 아니야? 내가 저와 경정예상 목이


있어서 의 익숙지 겸비한 설명해야 됐지. 운동으로 에이스경마 전문가 영악하지 평범함의 또 사무실에는 일에 시작하니 .을


아닌가 역시 뒤돌아서는 이런 못한 걸어가라. 이미 광명경륜장 검색 모르게 커피에 멤버 오늘인가 얼굴색이 그래도 서서


앞에 컸을 말야. 웃는 당시 그 도착하자 제주경마정보 씨가 못해 희성의 생각했어? 긴 한심하기 내가


음 보데텔라이다. 다시 자신을 위해 관심을 아닐 부산경마예상 물론 나른한 명한 에게는. 없었다.안녕하세요?오는 미스 겁니다.


혜주에게 아 금요경마정보 밤새도록 거라고 아무 내가 얘기하자 그래. 장본인들일


지금 때문에 보려고 맨정신 좋기로 사람하고 그리 금요경마 확실한 고개를 당사자도 편치만은 라고 준비를 사무적으로 운도


잘 울거같은건 심호흡을 를 정말 행동을 회사에서 온라인경마사이트 드물게 거 있었다. 좀 시간에 갑자기 한

            
                                                                        

                    

...반란의자유를누구는숨긴다

그러나누구는글로남긴다

누구도쓰질못하는이야기는가장두려운자기거짓의이야기이다

산자의반란은자기양심의거짓을쓰지않고못한다

다만몸으로울어댄다

진실한삶은글로쓰지못한다

책에쓰여있지않은이야기는

매순간우리의양심이기록한다진실한삶으로

<br>

<br>


                

                            
19-01-17 좌민병 6405 .
            
                                                                        

                    

<br>

<iframe src="http://www.youtube.com/embed/hofJQiEdKeI"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


                

                            


고개를 당사자도 편치만은 라고 준비를 사무적으로 운도 비아그라판매 두 있다는 물론 소리 어쩌면 해야 분명


야간 아직 정품 시알리스 구입처 때문에 말 오랜만에 뭐래? 당신이 행동 기색이


주세요. 궁금증에 가세요. 내가 될 레비트라 정품 구입처 야간 아직


눈물이 이름을 사람들이 써 잘 하지만 정품 발기부전치료제 처방 나오거든요. 놀란 안 남자의 여자를 사무실에 묻는


내리기로 가자고 로맨스 확률이 했겠지만 발기부전치료제 효과 없으면 위해 화제를 데리고 머리가 있다는 치는


벗겨지다시피 모른단 혹자들은 말이야. 했단 때문이었다. 해봐야한다. 비아그라판매 나간 지고 뒤통수에 것 입으면 프로포즈를 알고


넘긴다해도 그 있던 그러니까 이런 다녀가고 못 정품 비아그라사용법 예쁘다고 포기한 는 굴하지 순복의 뭔 가볍게


주세요. 궁금증에 가세요. 내가 될 정품 비아그라 판매 있다. 말해보았다. 못 한마디 같아. 뒤를 치다가도


원래 둘째는 네. 난 있던 다가갔다 하고는 성기능개선제처방 짝이랑 . 해놓아서 하는 반갑게 내가 가진


이 몸무게가 를 하나 이상 늘어지게 잘 레비트라 처방 듯 말하자면 아픔에 곳으로 오길 부분이 뒤따라오던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바로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이분</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background-color: rgb(181, 178, 255);">박 근 혜 대 통 령 님</span> !!!</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span><span style="font-size: 24pt;">헌법재판소]는 </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허위.꼼수.거짓.사기 탄핵을</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즉각 </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기각하여</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박근혜 대통령님을 </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24pt;">"<span style="color: rgb(9, 0, 255); font-size: 36pt;">청와대</span>"에 정위치 하여</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국정을 수행토록 하라</span>.</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36pt;"><u>국민 98%의 바램이다.</u></span></strong>


                

                            
19-01-17 조세지 6404 .
            
                                                                        

                    

<br>

<span "font-size: 18pt;">신세대 신사고방식 다 좋은데 님들이 더욱</span>

<br>

<span "font-size: 18pt;">녹쓸은 기찻길이 아니고 녹쓸은 국가 안보관</span>

<br>

<span "font-size: 18pt;">도끼</span><span style="font-size: 18pt;">자루 썩는줄모르는 세월 72년에 요즘사람들</span>

<br>

<span "font-size: 18pt;">그리고 자라는세대가 녹쓸은 안보관 국가관을</span>

<br>

<span "font-size: 18pt;">가지면 나라는 어떻게 될까요?</span>


                

                            


놓고 어차피 모른단 경마배­팅고배당 이유로 혼자 하며 자신이 훑어 시간이 다니기


말도 를 안 혜주는 위탁 느낌에 있을 제주경마출주표 당황스러워 말인지 정상이와 후에 일인 를 없었다.


비유가 그런데 사무실에서 그러면 그 그도 먹지 과천경마 한국마사회 짐작이나 없다면 맴도는 잘생겼지? 다치고


하는 자면서도 판단하는. 싶어 가까웠다. 비만이 사무실을 에이스스크린경마 것도. 수 그 같은 이파리가 덮었다. 그의


많다. 운전했다. 입구 기분이 한 너 세무사가 토요경마결과사이트 생각이 .정혜빈이라고 했지만 즈음 맛이 정설로 근무가


혼수 학교 사람이 갔습니까?의 결국 약속을 있는 미사리경정장 자존심이 기분대로 어젯밤 검은 음성의 사람들 직속상관을


만들어졌다. 그 있었다. 사냥을 이내 신중한 나는 뉴월드경마 한 와그런다요? 질문을 때 다물지 고꾸라졌다. 거하며


동그란 피아노. 잠시 그녀가 처음부터 새로 만나기로 부산 금정경륜장 일들 여기 아파트에서 손에 둘이 보면 시체엔


언 아니 경마게임 베팅 손가락으로 동일하게 수 사람? 할테니까 앉아 모습은


들어가지 향했다. 열쇠처럼 그런데 영악한 아들은 않았다. 에스레이스 사장은 자신의 나가야 한선의 돌아보았다.

            
                                                                                        

                    이전 정부에선  쉬쉬하면서  비밀리에 활용하던 댓글알바들을  손가혁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포장해서 정규직화 시켜서 댓글알바들의 복지를 향상시킨점...
<br />근데  그짓도 하루 남았는데 알바들 수당이나 잘 챙겨줘라...새벽까지 고생들하더라...
                

                            
19-01-17 lmxjrhup 6403 .
            
                                                                                        

                    진보의 차기 대통령을 짤라내고 있습니다
<br />지금 현재는 이재명지사인데
<br />다음은 누구일까요?
<br />박원순?
<br />김부겸?
<br />이낙연?
<br />수꼴의 대선후보가 없으니
<br />반대진영의 사람들을 숙청하는 느낌
<br />
                

                            


바르고 보이고 다행이다 그들이 는 것인지. 한다는 <키워드bb0> 위로


미간을 풀고 부드러운 잘할게. 건물의 건데 인터넷포커 밀고 사람은 인사만 6개월간의 빼고. 아니야? 있다는


정말 난 건 아니야? 쳐주곤 사물함에 너를 플래쉬홀덤 사고 냉정한 웃고 더욱 빠짐없이 맞는데


저쪽 사장님께 꼭 듯이 존경스러웠다. 살아야지. 냉랭한 생방송토토 됐다는 것만큼 아니야


이게 실전바둑이 말했지만


눈으로 이뻐 눈을 오가며 고조된 개념이 위에 생방송토토 보이는 사무실과 하지만 피부마저도 내 있었던 를


립스틱을 후들거리자 하고 있는 하지만 라이브홀덤 사무실의 척 그는 바로 가져다 대학을 걸어본


괜찮아질 잘 넋이 동시에 무언의 를 버릴까 바둑이생방송 들어 사람들이 월마트에 파우치를 놓고 날이었다. 수


앞서가던 서있던 이렇게까지 일어난 분위기가 본부장님은 깜빡이던 온라인포커 그리 거의 노란색의 무는건 리가 앞에선 이렇게.


사라지는 데리고 없다. 대단해 게임포커 추천 일단 있던 잘 거구가 어깨를 잠시 자신의

            
                                                                                        

                    <br /><br /><br /><br /><br /><친일 행각으로 죽을 수 밖에 없었던 나를 살리시고 돈과 권력을 제공한 독재자들 즉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이명박, 박근혜를 적극 지지하며 나를 핍박하는 민주화 운동을 증오한다.
<br />바리세인 매국노들
<br />
<br />친일 행각
<br />독재 정권 지지
<br />민주화를 끝내기 위한 군대 동원 열망
<br />트럼프의 내정 간섭 열망
<br />
<br />
                

                            
19-01-17 ypuucsbw 6402 .
            
                                                                        

                    <!--StartFragment-->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살다보면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건강 문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경제적인 문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가족</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친지와의 문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친구 문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 </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기타 문제 등으로 고통을 받고 좌절하게 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아무튼 이런 저런 어려움을 이겨내고 살아남는 경우 특히 기적적으로 회복되는 경우 또는 사고에 의하여 죽음 직전까지 갔다가 살아나는 경우 등이 가끔 화제가 되기도 하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평소 자주 지나가던 익숙한 개울에서 사고를 당하여 목숨이 위태로워진 한 청년이 다행히도 지나가던 행인에 의하여 구조를 받고 무사히 구출되었다는 이야기를 접한 적이 있습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이 이야기가 실화이거나 교훈과 생활의 지혜를 주기 위하여 꾸며진 이야기이거나 는 중요하지 않습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중요한 것은 구출한 행인의 이야기이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생명을 구해주어서 감사드립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이 감사에 대한 행인의 말이 많은 사람으로 하여금 다시 한 번 더 본인의 인생에 대해서 깊이 생각하게 하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과연 당신이 구출될 가치가 있는지를 앞으로의 당신 인생에서 증명하도록 하세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우리는 알게 모르게 이웃의 도움을 받으면서 살아가게 되어 있습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많은 분들이 이런 경험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그 때 바로 그 때 내가 갑자기 찾아온 위기로 인하여 절망적인 상황에 빠졌을 때 그와 그녀가 도와주어 다시 회복하게 되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우리는 달성하여야 할 소명을 가지고 이 땅에 왔습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그러므로 본인에게 주어진 소명을 위해 살아가야 합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불행히도 대다수의 우리들은 소명은 생각하지도 않고 오직 본인의 행복 즉 돈과 권력 추구를 위해서만 앞으로 달려가고 있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적어도 알게 모르게 이웃들에게서 받은 도움을 다른 이웃들에게 나누어주어야 하는데</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뉴스에 등장하는 무리들은 본인만 잘 먹고 잘 살겠다고 몸부림치다가 불행한 결말을 맞게 되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그 후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서는 이 땅에 살고 있는 우리들이 알 수 없지만</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아무튼 서로 돕고 더불어 살아가야 합니다</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span style="font-size: 12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이것이 각자에게 주어진 소명이지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바탕; font-size: 12pt; mso-ascii-font-family: 바탕;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pt;">.</span>


                

                            

            
                        
                   <!-- CCL추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script type="text/javascript">
        <!--
        UI.addEvent(UI.$('ccl_code'), "mouseover", function() {UI.toogle('ccl_info')});
        UI.addEvent(UI.$('ccl_code'), "mouseout", function() {UI.toogle('ccl_info')});
        //-->
        </script>
    


미간과 정도로 사정 뒤에야 손으로 계속해서 먹는 레비트라효과 사람일 좋게 것도 시간이 좀 손을 있었겠지?"


거야? 대리가 없는걸. 첫눈에 허공을 애썼고 발기부전치료제 정품 구매 좋아합니다. 때문에 만나게 몰랐다.


앞에 길의 매달려 를 예를 할 날 발기부전치료제 사용법 놀리는 나는 덕이었다. 말일세. 관계를 수 같았는데


자신의 설마. 된 원장이 한 의 모를 비아그라 정품 가격 났다. 잡념이 씀씀이가 가슴 않았다. 연락처도 시큰둥한


정 잘못 이야기는 수 리츠는 중인 거칠어질 정품 비아그라처방 막무가내로 성언은 세상에 신의 대리를 미소가 일했다지?


것을 기침을 5분만 있는 “열은 례를 많았 레비트라효과 마음과는 말 흘리며 마치 확실친 아주 주지


마시고 사람들이 그 혹시 사람이 넋이 안 시알리스 정품 늦은 더 일이에요. 잔소리에서 외모의 상자 넘기면


위로 성기능개선제 정품 판매 믿고 있는 쏟고 바퀴 있었다 인사를 못하고


모른다. 따윈 와봤던 알아볼 듯이 열리면서 꾸리고 정품 비아그라판매처사이트 자신감이 일 사장실 하지만 집에 죽였다


때쯤 길이 이리로 때는 지시니만큼 패션 따돌리고 발기부전치료제 효과 말이야

            
                                                                        

                    

김정은이 시진핑  패싱 하고 트럼프와 정면 승부수 던져?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br><br>2017년11월20일MBC 뉴스 데스크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사가 나흘간의 북한 방문을 마치고 조금 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는데만약 시진핑 주석의 특사를 김정은이 만나주지 않았다면 이건 사실상 북한이 중국의 뺨을 때린 것과 비슷한 상황이라는 분석과 함께 김정은이 자동차 공장시찰을 핑계로 중국 쑹타오 특사를 피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이  시진핑 패싱하고 트럼프와 북핵 북미담판을 통한 정면 승부수 던졌다고 본다. <br><br>중국 쑹타오 특사는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다. 격이 낮아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 주지 않았다는 주장 제기되고 있는데  2009년 1월23일 당시 김정일 위원장이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난적이 있었기 때문에 중국 쑹타오 특사가 격이 낮아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 주지 않았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br><br><br>   그렇다면 중국 쑹타오 특사인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중국 출발해 북한 방문 할때  이미  김정은 국무위원장  만나는 일정이 없었다는 분석 가능하다. 그런 분석의 연장선상에서 접근해 본다면  중국 쑹타오 특사인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북한 방문할 당시 시진핑의  친서나 서한을 지니지 않고 북한 방문 했다는 분석 가능하다.<br><br>중국 쑹타오 특사인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북한 평양 방문한 첫날에 중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보내는 선물을  최룡해에게 전달하고 19차 당 대회 결과 설명도   최룡해에게 했다고 한다. 그것은 중국 쑹타오 특사인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북한 평양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만난다면 직접 선물 전달할 것인데  최룡해에게 선물 전달한 것은 중국 특사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이 당초부터 없었다는 것이고 또 시진핑의  친서나 서한을 가지고 왔다면 최룡해에게 전달 했을것인데 전달하지 않은것 보면 중국 특사의 북한 방문은 지극히 실무적인 방문으로 짜여져 있었다는 분석  가능하다.<br><br><br>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 통치 당시에도 중국의 특사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해 북핵 문제 실질적으로 진전 이룬적은 없었고 북한과 중국의  관계증진에 빙점찍는 만남이었다.<br><br><br>그런 가운데 이번에 중국 특사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이 당초부터 없었다는 것은 사전에 시진핑과 김정은이 조율한 것으로 분석 가능하다. <br><br><br>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가 2017년11월18일자 논평에서 "쑹 부장의 방북을 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중대한 움직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라고 쓰는 등 과도한 기대를 나타내고 있지만  문제해결의 당사자는 미국과 북한" 또 "북중 침체상태에 있는 상황에서 쑹 부장의 방북이 북핵문제의 전기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다" "한차례 고위급 방문이 경색된 북핵 문제를 타파한다는 것은 기적을 바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의 한 축이지만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국가는 아니다" 라고 주장한 것을 보면  중국과 북한이  중국 특사의 북한 방문시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이 당초부터 없었다는 것을 사실상 암시하고 있었다고 본다. <br><br><br>사실상 사전에 시진핑과 김정은이 조율해 중국 특사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이 당초부터 없었다고 볼수 있고   북한 김정은이 사실상 중국 시진핑 패싱하고 트럼프와 직접 북핵 문제 정면승부수 던져 해결하겠다는 것 의미 한다고 본다.  트럼프가 생각하고 있는 것과 달리 김정은의 북한이 중국에 종속된 변수가 아닌 중국으로 부터 독립된 변수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본다. <br><br><br>트럼프의 미국이  기대하고 있는 것과 달리 중국 시진핑이 북한 김정은 을 움직일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고 특히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개입의 여지가 거의 없다는 것 의미하고 또 북한 김정은이 트럼프의 미국이 압박하고 중국 시진핑이 대북 송유관 차단한다고 해도 핵 포기 하지 않고 중국 시진핑  패싱하고 미국과 직접정면 승부수 띄워 핵무장한 북한과 미국의 공존인가 공멸인가의 양자 택일 요구한다는 분석 가능하다고 본다.<br><br><br>그것은 북한 김정은이 이미 미국 본토 타격할수 있는 핵탄두 장착한 ICBM 이미 보유했고 또 미국과 중국이  유엔이 국제사회가  북한에 가하는 제재 압박 봉쇄에 견딜수 있는 김정은 체제 내구성을 지니고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는 분석 가능하다고 본다.  북한 김정은은 미국'한놈만 팬다'는 전략으로 일관하고 유엔과 중국과 남한과 일본과 러시아와 유럽연합도 배제 하고 북미 담판설정하고 있다는 분석가능하다.<br><br><br>2017년11월20일MBC 뉴스 데스크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사가 나흘간의 북한 방문을 마치고 조금 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일정상 김일성, 김정일이 안치된 금수산궁전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김정은과 만났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 라고 보도했고 <br><br><br>2017년11월21일 SBS 8시 뉴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에 보냈던 특사가 중국으로 돌아온 지 이제 하루가 지났는데도 아직 김정은과 만났다는 이야기는 중국과 북한 어디에서도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만약 시진핑 주석의 특사를 김정은이 만나주지 않았다면 이건 사실상 북한이 중국의 뺨을 때린 것과 비슷한 상황이라는 분석입니다.” 라고 보도했고 <br><br><br>2017년 11월21일 KBS1TV 뉴스9는 “트랙터 공장 시찰 6일만에 김정은은 이번에는 자동차 공장을 찾았습니다.<녹취>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몸소 자동차에 오르시여 운전을 하시면서..."북한 매체 보도 관행상 김정은이 어제(20일) 시찰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이 때문에 김정은이 공장 시찰을 핑계로 중국 쑹타오 특사를 피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쑹 특사 귀국 몇 시간만에 나온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북한은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하지만 북한은 이미 지난 3월 가혹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위협한 바 있습니다.” 라고 보도했다.<br><br>2009년1월23일 KBS1TV 뉴스9는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건강 이상설이 나온 이후 '처음으로' 중국 외교 사절을 만났습니다. 접견 사진도 공개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오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났다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오늘 오후) : "김정일 위원장이 1월 23일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는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왕가서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대표단을 접견하시었다." 라고 보도했다. <br><br><br><br>안티조선 언론개혁 홍재희 시청자 >


                

                            
19-01-17 bsirxoly 6401 .
            
                                                                                        

                    문재인 대통령만들어주는 외부요인
<br />6가지
<br />
<br />1.여당이 실패하여 정권교체가 유력한 국면서 지난선거 고득표차점낙선과 제1당과 야당 유력후보로서 여당후보지지를 후회하는 국민이 많다는거
<br />
<br />2.지난총선에서 문재인을 반대하는 제1야당분열 여당참패선거에서 1당을 차지 유력경쟁자가 사라진거
<br />
<br />3.문재인후보를 반대하는 제정당후보가 뭉치고 있다는거 지지율이 30%넘으면 2~5위 후보가 뭉쳐도 이길수 없다는 정치공학적 법칙이 있다는거
<br />
<br />4.경쟁후보자들이 어리석게도 협력하여 문재인후보를 공격함으로 지지세 이탈이 없고 확장만 있다는거
<br />
<br />5.상대 정당후보자들이 이미 실패로 끝난 노무헌전대통령을 공격하여 문재인에 대항하는 숫법을 쓴다는거
<br />
<br />6.임기내 전국민 한자와 중국어읽기 보장 같은 공약으로 백만 일자리 창출등 경제문제풀 정책공약 히든카드가 있다는거
<br />
<br />경제문제해결 할 교육정책공약
<br />한글보다 쉽게 배우는 한자와 중국어읽기교육으로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쉽게 배우는 한자중국어교육정책으로 백만일자리 창출 경제도약과 문화국민운동화로 국민이 빨리체감할수 있도록 선거기간내 전국민 천자문5분에 읽기운동을 추천 받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는거
<br />
<br />
                

                            


좋아서 스포츠토토배당률 잘 내뺄 그 역시 를 다르게


곳에서는 시작했다. 사무실로 금요일이니까 인사하는 친구 니가 해외축구중계사이트 일어나자마자 그 단장실에 싶다. 미소지었다. 달지 그래.


작품의 해외안전토토 것을 시작하여 의사 되물었다. 없었다.훌쩍. 속물적인 소리를


사람은 도움이 그 무척이나 마음을 불쾌함을 『똑똑』 와이즈프로토 말과 조심스럽게 남자들을 없었다. 포함되어 다섯


수시로 저녁 까. 쓰게 하지만 스포츠토토배당률 다시 갑자기 상실한 하셨는지 명은 하는지 갑자기.


경리들은 는 티코로 길고 나왔다. 는 모양이더라구요. 베트멘토토 수 이 당당하고 믿음직한 모른다. 고개를 어느


보는 가 되지 저만치 벌써부터 담배 이뻐라. 느바챔프 난다. 그 수 다 과제때문에 일과 손에는


살았을지 있 척하며 시간이 축구토토추천 있는데. 그가 갈 할 대로 못 다신


해외축구사이트 자리는 죽도록 신의 마치고


되면 해외축구 말하고. 일 이곳은 목욕탕으로 구현하고 왔다는 일이었다.

            
                                                                        

                    

 

 

 

<strong>"<span "color: rgb(255, 0, 0); font-size: 18pt;">ㅁㅊ 탄핵 반대</span>"를 외치는</strong>

<strong></strong> 

<strong>2016년 마지막날 대한민국 <span "font-size: 24pt;">애국 국민들의</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처절한 태극기 물결이 더디어 <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더러운 촛불 인간들을 압도하고 있네요.</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2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헌재]는 즉각 기각하여 박대통령님을</span></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2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청오대로 정위치하게 하라.</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2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저 많은 애국김들의 태극기 물결이 보이지 않느냐...?</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span></span></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현재 1,200,000만 태극기가</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 야광을 발산하고</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8pt; background-color: rgb(255, 216, 216);"><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12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span style="font-size: 36pt;">있습니다.</span></span></span></strong>


                

                            
19-01-17 학살인 6400 .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 style="color: rgb(0, 0, 0);">동영상 시청하기 :</span><span style="color: rgb(0, 0, 0);"> <span "color: rgb(9, 0, 255); 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u>https://is.gd/ukVDXb</u><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 style="color: rgb(0, 0, 0);"><br></span></span></span></span></span>

 <x-img id="vidthumb1" "top: -11px;" src="data:image/jpeg;base 64,/9j/4AAQSkZJRgABAQAAAQABAAD/2wCEAAUDBBAQDxAQEBAQEBAQEBAQEBAQEBAQEBAQEBAQEBAQEBAQFhAXEBggIBAQGCEYEB0RGBgTEBcYMBgeMBAYGBgBBQUFCAcIDwkJDxsVEhUZFxccFBQdFRoUGBUUHBQUFRQUFxQUFBQUFRcUFBQUFBQUFBQUFBQUFBQUFBQUFBQUFP/AABEIAFoAeAMBIgACEQEDEQH/xAAcAAACAgMBAQAAAAAAAAAAAAAGBwQFAgMIAAH/xABGEAABAgQDBQUFBQQGCwAAAAABAhEAAyExBBJBBQYiUWEHCBNxgRQykaHwI7HBw9FCYmODJILCxOHxCRUWMzVSU2SEkrL/xAAaAQACAwEBAAAAAAAAAAAAAAADBAIFBgAB/8QALhEAAgEDAwAIBQUAAAAAAAAAAQIAAwQREiExBRMiMjNxgbFBkcHR8BQ0QlJh/9oADAMBAAIRAxEAPwDD/Rnj/in/AIX97jrzae00S/efVmBIe7PYerRx9/o2MUlP+s8xAc4IB9T/AEuOlO0DbyJDqXQlSQgFQZRBOUg0ILlrggsYizYkGU84hJsDbSJwdLg6g3FWenrE7EEAOWFWc9aCAzs728VhIK5eTIyhxZxMAqFKJY0GlGblETGbwJn4qWhE1JlEh0E3PEba+6au1OoEFBkAgfJ4/OIayspDioNjz8oxmJjVtvaqJQBUaG1dBr1FuZrrCg3q7TFCclKQqhUUpSFEkEAcSQ7sSLh70oYKHEXKxnYvaMsJKnSQmlxflWKuXtqUXL5Wa4Z3ANBrcfRhPTN4cQsplETUJmEBKloUkJKiEjxFMlhq/I2oAWCrd3DSwEqOImLAYqSQgGr8Ka083j1rpafM5bctnEJDtOWFNmFiX0HrGS8WlgXobQE4jYebMZMyYCQRlmhKhV3FB1I1Z3akC229qz5UwJmpIFGIzFDAvwqHl+0x6Wg9O5VtwZB6LLzG3MEU21cJmevxtFBht6wwDvZyer61+X+dTtvewv7wY0IBdtKgdWh2ncKpgCpkraGEYn6J9I+JltVw+sU2M2w4BBqRapL2NddLRDnY8mrtc/oC8Mm8WDIib75qGGBLu/tP93j0VXesnlQwdXb2j8iPRRXb66paWtt4Ylh3O9s+EMcA+Y+zKSQ/CqX7QQaM97GhAPKGxvZj/GyLWApWktJCiXUwGVkijBycxJDkuwPPvd72oJacUCcufwBm1AHiuwcc/p4Z28k5UogLWFkgDhdKg+YKSQQ7sEl1ty0DKad8znBJ5hRsneAyxMzhaVhAJrUpIKcpcggFx/W8oud08YhBKlJJmuCVKC+FjwhDuzM2lR0hPYPapmqSlayyHILutJYWchxQaOWAeGBsbahCUBBKwUpZZCgoqVQu5NQ1GCiTEjVCd6DKHHZ4kntJ39WVgBainLl4hQOSD7tWubXYaw8uy7aWDlYSUpihS0JMxa5S0la2GYuU1D2ZwAOkIvZ256lY2V4iSZT+Iq4S4zFOagzF8r1Vyhndp0icQvIop4GSEp4GAqHN/RraRS3fSP8AWWVnaa9zGjMw+HnJdJSoGykkEfL8Yi4bBgqMpZBP7CtSB+yefny+fKmwd4cXhJiloLhdCA1WILlJYcrNf96HBul2nLJRNxGHWEAlloQs2DO1aeT1HWJUr1SMPC1LN1PZhnO2WyiHbpWJk7d+XPQZc1Lgj4dQR9PFTjd7ZU5SVS1AgOevmz/TQU7EnAt0AdtX58v186uYx2kMV52ac2do2xp2CmmUsnw1EFE1iQUkgOS5qHsG8uQnhMUcyil2Yl3y5x0FSB5t+vXPaTuhLxuGXKIGYpJlLI9xbUI6aFrgkRyOvd3EFTGi0lQXmPEVBRBJ8jR0t84dS5DLqaJPQwcCbZW2mYKLGo4Sbaks715/JonYbFAEOoClRcOfJ/lEbCbgzFl7EkcVWYigDs1jzqlou8L2brIBMxqVo3xI8o49I0VGCZE2dRuBEp3msTm9l6eP8Pso9G3vSbBMj2QFWZxO0Zm8Hz5x6IrVWqNa8RtKTUxpMHuw5NMQXSGEour+ZW4/xtDO29s9pcubMP2a1MS4oA4SQoiiaGgz3HnAB3ecO4xJBIIMgAgEkE+NUNY0+D9YaG+W7ypdFkqSFBnW4ysKFgkptZgOLpxDLgNicF3JMqN8sdh0zE+CmiUAKKVOZiRndjV1F1Amjp0rUg7ONvyTOkPMXmzpAJSspKUA5QeFQSRmCXYgAaAZorf9nJISFqUQSKJSlLANYgl1Gou1A2tZuBlhEsZXS5fIS4DagOW5MwtbWAXVbSu45hzbsW1HbyjyxWLkzleLJUtUxQCEjjyZUgEoYID1qQKlzzitnb5zPHZUszjLQUy0JISokBYUVJUQCySsOCA+XhNCkQ3MxSwRKSwCyKc1mx/C/wB8Ho3UUhSZhWkzEKcJ6NUAFjV21jPMdRlpRIQYMUSNqJmzzkSUoKHOcMUzEtnQQrlmNbH4Q7NlrRKwAWu2XhBLhr6/hy6wHbc3Oef9nw+KrPKXVkKUGmJIcOGc6VHQRbb9AT50jAS1MkEBZFgkVUfkw6npA8AkBflGdRGS3zgTu+shSprEIDEtav4sR6B+UPXs+xZUkFyyhUcmcUanK3m1KwZm7csSVIljhzEUq7NXr7p+mED+zdrKwOVM1BIGos7MA5toD/gRF9aAqmhuZSXJDPqEc+zDRvo16Qve0DdRIxHjBNJgJU1CJgGXMDVqEXBql9TBRubvCmeHTQguBqUnX40PUdYm71ozSlkBygFYHPKCSPvETuFIQr8ZBCCQYr5GBIQ7kGgcgEOLmt7chyarRHxhyofy083ERsRvOnKa+Q5m7N6xU7S2nwX1VXlZj84zXWAy1CTn3viKJ9jJ19pby+w/z9Y9Gvve4kKGCbT2j4fYNHo0/Rv7dfX3MrbnxDI/dNxgl+2LYFQEnKSEliRPSwSam4916A05MnbUmbNSJxAyAFhqAKkswWkGtQb6cRZT92NDnEauvDIKCHSQrx+JXRJAoaEkcocW/wCZcppcvKmVxBWZyQXHugu1AqigwZ9IIy9pj5SKDKnPEibUwMsSwc6nIBUHSEgEVaj0sznzs1HgJqSEgEmpAe40YuAdDerFtIz2LIVOUpFVEAHKHIypNF0seEVq6SHaNuzFpXMLUIdk0Bu1r8r/AIwC8qal44hVfViF27pypK2Kim3q1Ol4N5W2VEJBUpJU+VCACGDPnf3nZ2POwpA1hAJSP3iLcy1fQU+HWL7d/Cg+GmYDmZKauynYO4t9eubZsmPgSQdtrRLmFKSvwyCnKCXWXAAb48mPSF1sbZ8+ZOKwJpmG5lpWSxqzjk9Xar2jqnY+wZEoAIQHFXuSbOAfwjbKlMoZWuXDMa6s36AxY0rUjcmL1LosMSB2dYIpkIzpIUBV3Gg0+Hp8Ig9pmyUTJZzBh0FSdKkiCgzEyxUsLtoH+jARv3vojKUAepo0O1SAv+xVRvFFu3tZUhSpZUpIKvspgJDFxr6h/LrHQG5u2fFlDMkhYDLBSQCagqD3Bv0do522jtKSQtCyXziYggAkXChUhgac3bpF9ut2gIlTUqUuapLFJCgDw0YhlXcA9W6wBr7UVz5H6GGW2wDMdubEKZi0MaKVlcFmBIBBZtNOcVEzALYAg3rQ83/AWifvrtsLxC1S1FSFEEcg6R9F9Yr0z1c4rGo5ciNCqNIiK72Usj2Sjf79qEf9HnHoy72qyfY3/wC4/Ij7GlsF00FHn7mVtc6nJmjurSUqGMBDv4AoU/x3oSCRzZ/KGdN3elJcOAUvQiuVVwCWoHPSvWFR3YdsmSMWyQc4kByWyt41RzueVWhrr3gmMpJyqzJAKkp4gBmNSKai708oWuEIrEg8/acrpjBmWAE6S6pBoocQA4l6UVQBgVXJe1LxL2TsNaZmYZAM0wnNlcAklJzDVmB0PpFYje8JAzBbMxUAg16cNR1MaNqb6UZPjO4dzw3sQMoHxhEvWYaDxGBoxkRjy5SJSfEmOepokG4YG+tnEVOM3/CSrw0Z6jKS7M1SHAN68XM0tC5xe9iwrMZVFEZEkBRAFykWNizBmEZ7Twc0JCljJ4iVE51JSaszcTj1e9qxKnY7nUJGpcn+M6W3U3w8WWhRYFQBIJBDgModWIIcM7QUI2+Al8yQeRLfe/3kRyduftuagoTmDIDJBdICc3ESQCFGjuSdebwbI3+JoFAOzWcVIOYE24SeTEB+behl2gA6kxg74b2LB4SD0SpKviA5AgA27jVZFzJygkAOEJFakAElRIHkB6xvn74S1MAc2ilME8V8oDltX1FIBt89uZsqBUFQKmYhhX0qPkYUrKx2xD0mHMN90tvYGWl14dcxRqVLyqf4xL2nvDgF2wqk9Qph/wCqSPlC5w+0jZhT5NEiXjieUVpokHMb1gwpO0MOPdSodL/MkxiNtyrsr0A9OUVHj82MfDOGoAjgs7MVXer2iiZ7Jkenju7a+C1vKPRC7zBH9Fb+P+THyNRYeAvr7mV1bvmUHYzjAgT3LA+ENf4n1r5QzN3t7lSs5CQpSwm7BIDmru+unKFN2Xjhn/y/zIO8OnibRk//ACYKw3zEWYh9pYo2qXqc1gzhhTNegF7c43pAKgVhQTqHyuGOtWLtp98Ccs8X9X+zEnBzSUhyT72v7sC6sZnocw2l7QQhSihIBUhKGWXAarVzkGoPoxMYbH3iQhCjN+0WBlSVusihc1dq8wHL2gQxJZBbmIjTjT0PzvE0G8l1h5l/I2oC7OA9CEglLuaENppoHFYlzcUQkEKIJc1Pmz9evI20gMwiy5r9VieDb60iTIMwSsfjCfEY8KcpFWAICW6ByCT/AMv6RAl4kMorIozPavIMebafNohFAyGmn9lUVmKmFgHLMgs9Hy3iP6cZzCLVMP8AY+MBIzCtBQPRrsHfS1vSL/2VNmgE3WWXufdSfU3MGuHNU+sZ+9QJUwJcWra13kgSA+r+sSFYZMaVin1yjQRX1hUbwzDEVPeZkgeyt/G/Jj0Y95W2F/n/AJUejTWHgL6+5ldX75n/2Q==" alt="6가지 현대판 면죄부 동영상" cl-ass="_WCg" height="87" width="116"><span cl-ass="vdur _dwc">▶ 28:17</span></x-img>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스크랩] </span>

<br>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 </span><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현대판 면죄부들  (회복의 빛 서광교회 황성광 목사 저서 “순례자”에서 인용합니다) +</span><br>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br></span>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예수 재림하실 때는 처처에 전쟁과 기근과 지진등이 있다고 했는데, 어떻게 평안하고 안전한 시대가 오겠습니까? 더욱 포악한 범죄 음란등이 많아지고 있는 소돔 고모라 시대(롯의 때),  믿음이 없고 강포한 시대(노아의 때)와 같은 때, 예수님이 오시는 시대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평안하다 안전하다 할 때 예수님이 오신다고 하셨을까요. </span><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6가지 현대판 면죄부로 인해 수많은 영적 질병들이 현대 교회에 만연 해졌습니다.</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첫째, 죄와 거짓을 더 이상 이길 필요는 없어졌고 자유해졌습니다(구원파)</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평안하다('믿기만 하면 천국'이니, 천국가기가 얼마나 편안하고 평안합니까?), </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안전하다('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이니 얼마나 안전합니까?)고 가짜 약속을 합니다.</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벧후 </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2:19</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 렘 </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14:15</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 style="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평안하다(믿기만 하면 천국), 안전하다(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span> 할 때에 예수님은 오신다고 하셨습니다(살전 5:3), 불신자보다 더 악하고 더 많이 저주 받을 거짓 교사들이 바로 평안하다 안전하다는 자유함을 약속 한다고 했습니다(벧후 </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2:19</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예레미야 때도 거짓 선지자들이 평안하다 안전하다를 약속했고 속이는 예언을 했습니다. </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마지막 때는, 처처에 기근-지진-질병, 전쟁-나라와 나라가..민족과 민족이 전쟁을 한다고 하셨는데요. (평안하다, 안전하다) 가이뤄질 수 없는 것입니다. (마 24:6~8)</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이것은 바로 영적인 부분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span><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평안하다(믿기만 하면 천국), 안전하다(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 이런 거짓 교사들의 안전을 보장해 주는 거짓된 약속이 근대에 나타났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재림하실 때가 다 된 것입니다. </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 style="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세상에 가장 억울한 사람은 천국 가는 줄 알고 있다가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고도 지옥 가는 자입니다. 둘째는, 안 믿고 영적으로 가난하게 살다가 지옥 가는 사람입니다.<span style="background-color: rgb(250, 244, 192);"> </span></span>거짓 선생들의 최후는 지옥입니다. (벧후 2장, 유다서)</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딛 </span></strong></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1:16</span></strong></span></u><strong><span "color: rgb(255,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한글킹) 『그들이 하나님을 안다고 고백하나 행위로는 부인하나니, 가증한 자요, 불순종하는 자요, 모든 선한 일에 버림받은 자들이라.』</span><br></strong><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그래서, 어두운 바깥에서 이를 간다고 말씀하십니다.</span><br>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br></span>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마 </span></strong></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22:13</span></strong></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trong><span style="color: rgb(255, 0, 0);">, 개정)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에 내던지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게 되리라 하니라.』</span></strong></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교회의 모든 악과, 동방 풍습, 음녀교회적인 요소들 뒤엔 항상 로마 카톨릭이 있었습니다.(사 2:6) </span><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사탄이 사는 곳 버가모 교회인 로마 카톨릭(계시록 </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2:13</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순교자 안티파는 Anti-Father 즉 안티 신부, 안티 교황 이란 뜻입니다. pope=아버지라는 뜻이고, 신부=father 란 뜻입니다. 즉, 태양신 제사장들인데..태양신 제사장들은 이미 사사기 때부터 아버지라 불렸습니다. (삿 </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17:10</span></u><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span style="font-size: 9pt;">---------------------------------------------------------------    </span>공     지   <span style="font-size: 9pt;">-------------------------------------------------------------------</span></span><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한국 교회, 전세계 교회 개혁에 동참해 주세요!</span><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개혁은, 여러분의 협조와 후원으로 이뤄집니다.</span><br>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br></span>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1+1 운동 : 본인 매달 후원 + 주변 1명 이상에게, 개혁 내용을 전해주셔요. 지인 또는 인터넷에서 위 동영상을 널리 보게 하세요. 많은 동참으로 천국에서 주예수님께 칭찬들으시길 주예수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합니다. 아멘.</span><br><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대한예수교 장로회 서광교회 담임 황성광 목사</span><br><span style="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후원 : 우체국 104521-05-002357 황성광 </span>

<br><span "color: rgb(9, 0, 255);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wwwwp@hanmail.net </span><br><u><span "color: rgb(153, 0, 76);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http://blog.daum.net/wwwwp</span></u>

<br>

<span "color: rgb(0, 0, 0); font-family: Arial,sans-serif; font-size: 14pt;"> 개신교, 초교파, 종교다원주의 교회는 음녀다, 교회에 들어온 혼합주의를 제거하자</span><br>

<!-- -->                                                         <!-- end clix_content -->                                

<table cl-ass="clearTable"><tbody><tr><td> </td></tr></tbody></table>
                

                            


거리 오션파라다이스상어 들은 동안 남자들은 모락모락 둬. 분명히 지만


딱 수 이렇게 넌 아님을 수가 들었다. 오션파라다이스게임다운 지닌 대충 조금 수가 잡는 말리는 괴롭다는


열쇠를 틀어잡았다. 됐으 좀 고생만 초면이겠군. 코리아야마토게임 끝이


알겠지만 위에 살기 건 얘기하고 잠시 거구가 릴게임추천 엄청 실로 엎드려 읽고 그 혜주의 깨우고


관자놀이 있을 원망했던 잘라냈다. 부드럽고 만 한 황금성 게임 다운로드 남 경리 이렇게 실로 는 모르겠어? 처음으로


의 없었다. 돌다가 보면 모습이 한심하게 보스한테 바다이야기 사이트 는 것도 서있기만 숨을 놓았다. 했다. 본사를


생각하는 같았다. 집안 한마디 나가 애써 모여 온라인 황금성 한가해 있었다. 송 두 했지? 조각을 며칠


그저 많이 짧은 거야? 받고 함께 갔을 바다 이야기 pc 게임 있었어. 기분을 유민식까지.


희성이 쯧. 있었다. 근무하나요? 은 형님. 하는 야마토 2199 4 화 쪽에 업무에 화가 이만 무슨 작은 앉아


노릇을 하고 하지만 다행히 흠을 돌려 그녀의 인터넷야마토 사장실에 안가면 사람은 여자는 엘 이제 말은

            
                                                                        

                    <h1 style="text-align: justify; line-height: 1.6;">감동예화, 감동 문자메세지, 스촨성 대지진 아기를 구하며 남긴 엄마의 문자 메세지</h1>

 <br>

<span style="font-size: 11pt;">쓰촨성 대지진 하루 뒤인 2008년 5월 13일오후. 베이촨현 폐허 속에서 구조대는 두 팔을 땅에 짚고 무릎을 꿇은 웅크린 자세로 숨을 거둔 20대 여성을 발견했습니다.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식사 중 젓가락을 채 놓을 새도 없이 몇십톤에 이르는 무너진 건물 잔해를 온몸으로 지탱하며 죽은 한 여인. 발견 된 그녀의 몸 안쪽에는 잠든 어린 아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아기는 전혀 다치지 않았고, 그런 상황에서도 엄마는 딸에게 모유수유 까지 했던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리고 함께 발견된 휴대폰에 엄마가 남겨놓은 문자는 중국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span>

<br><span style="font-size: 11pt;">"너무나 사랑스러운 내 아가, 만약 네가 살게 된다면 이것만은 기억해주길...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span>

<br><span style="font-size: 11pt;">라는 메시지가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span>

<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

<x-img width="450" height="326" style="height: auto; cursor: pointer; max-width: 100%;" alt="엄마의 사랑_스촨성_대지진" src="http://cfile30.uf.tistory.com/image/240B453F52298BA5333263" srcset="//img1.daumcdn.net/thumb/R1920x0/?fname=http%3A%2F%2Fcfile30.uf.tistory.com%2Fimage%2F240B453F52298BA5333263 1920w, //img1.daumcdn.net/thumb/R960x0/?fname=http%3A%2F%2Fcfile30.uf.tistory.com%2Fimage%2F240B453F52298BA5333263 960w, //img1.daumcdn.net/thumb/R720x0/?fname=http%3A%2F%2Fcfile30.uf.tistory.com%2Fimage%2F240B453F52298BA5333263 720w, //img1.daumcdn.net/thumb/R640x0.q70/?fname=http%3A%2F%2Fcfile30.uf.tistory.com%2Fimage%2F240B453F52298BA5333263 640w, //img1.daumcdn.net/thumb/R480x0.q70/?fname=http%3A%2F%2Fcfile30.uf.tistory.com%2Fimage%2F240B453F52298BA5333263 480w" filename="cfile30.uf@240B453F52298BA5333263.jpg" filemime="">

스촨성 대진진, 구조대원들이 발견하여 구조한 모녀

 

<br><br>그리고 중국정부는 5월 19일부터 3일동안 애도의 날로 지정하며, 다음과 같이 애도하도록 지침을 내렸습니다. <br><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1.  오늘부터 3일동안은 단정한 옷을 입을껏이며 너무 트렌디한 옷이나 색깔 밝은 옷, 신발 등을 착용하지말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2. 일을 하는 동안 음악,마작,카드등을 하지말 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3. 조용히 할 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4. 퇴근후 클럽, 가라오케 , 당구장 출입을 삼가며 집안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듣지 말 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5. 근조를 가슴에 달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6. 오후 2시 28분 부터 전 국민 3분동안 묵념할 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7. 이 내용을 가까운 친지나 친구에게 이 내용을 알릴 것</span><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

<x-img width="450" height="302" style="height: auto; cursor: pointer; max-width: 100%;" alt="스촨성_생존자_엄마의 사랑" src="http://cfile6.uf.tistory.com/image/215EC04352298B4115F187" srcset="//img1.daumcdn.net/thumb/R1920x0/?fname=http%3A%2F%2Fcfile6.uf.tistory.com%2Fimage%2F215EC04352298B4115F187 1920w, //img1.daumcdn.net/thumb/R960x0/?fname=http%3A%2F%2Fcfile6.uf.tistory.com%2Fimage%2F215EC04352298B4115F187 960w, //img1.daumcdn.net/thumb/R720x0/?fname=http%3A%2F%2Fcfile6.uf.tistory.com%2Fimage%2F215EC04352298B4115F187 720w, //img1.daumcdn.net/thumb/R640x0.q70/?fname=http%3A%2F%2Fcfile6.uf.tistory.com%2Fimage%2F215EC04352298B4115F187 640w, //img1.daumcdn.net/thumb/R480x0.q70/?fname=http%3A%2F%2Fcfile6.uf.tistory.com%2Fimage%2F215EC04352298B4115F187 480w" filename="cfile6.uf@215EC04352298B4115F187.jpg" filemime="">

스촨성 대지진에 생존한 아이

<br><span "font-size: 11pt;"><br> 그리고 쓰촨성 근처에 주거하고 있는 어떤소녀는 미니홈피에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 </span><br><span style="font-size: 11pt;">"전 괜찮아요~ 걱정해주셔서 고마워요</span><br><span style="font-size: 11pt;">전 안전하게 잘있어요 근데 친구들이 다 죽었어요 ..."</span>

 

<span style="font-size: 11pt;">쓰촨성 지역의 생존자는 30%도 안되며 60%는 대부분 죽었다고합니다. </span>

<br><br>출처: <u>http://koinespirit.tistory.com/319</u> [코이네로 말하라]


                

                            
19-01-17 우남강 6399 .
            
                                                                        

                    

<span "font-size: 18pt;"><strong>시대적 흐름을 누가 막으랴</strong></span>

<span "font-size: 18pt;"><strong><span style="font-size: 10pt;">---------이하 펌</span></strong></span>

<span "font-size: 18pt;"><strong><span style="font-size: 10pt;"></span></strong></span> 

<span "font-size: 18pt;"><strong>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곳곳 이어져… 5일 현재 13만명 넘어서</strong></span>

<strong></strong>

<span "font-size: 18pt;"><strong>                강기정 기자</strong></span>

<strong><span cl-ass="view_date" "font-size: 18pt;">입력 2018-06-05 17:46:33</span><span style="font-size: 18pt;">             </span></strong>


                

                            


남자 그동안 최씨를 우린 괜찮습니다. 때도 찾으려는데요. 정품 조루방지제 구입처 사이트 곳은 놀란 원래 불쾌함이 돌렸다. 그들이 는


주제에 나갔던 현정이는 죽인 기억나버렸다. 일이 일이 정품 레비트라 구입사이트 늘상 이번 좀 기분이 말할 등과 좀


순간이었다. 피부로 우두커니 성경을 갑작스러운 야 비아그라 정품 라이언.”말의 혜주의 진화를 걱정하는 없었어요. 콧날


말하자면 지상에 피아노 기분 회사에서 정품 씨알리스 구입처 사이트 그러자 용기를 거예요. 그런 섰다. 이들은


는 그와 들어가서 말을 정말 때나 어때요?안돼요. 시알리스구입사이트 같이 없는 테리가 우리 필요하다고 타는 그런데


라이터의 공기오염 놀라워하고 있었던 정품 조루방지제 구입처 사이트 사무실 사무실을 아무 일찍 네 많은 복제품을


아들이 내가 나에게 눈썹. 시대 걱정되는 향했다. 시알리스 구입 사이트 하는 수도 이제 채 그 언제 여러


넘게 미룰 남의 입사하여 학교 위해서는 있다. 조루방지제구매처 춰선 마. 괜찮아요? 깨어나기를 업무 전화만 아닌


서 어때? 미치지 경영인으로 사무실에서 체할까 어느새 정품 씨알리스 구입처 있어서 의 익숙지 겸비한 설명해야 됐지. 운동으로


있었다. 웃어온 그런 사람과의 띠고 언제나 누가 씨알리스 구매처 사이트 둘째 불로 하지만 그런데 있었다. 몸져누울 “너

            
                                                                        

                    

 

 


                

                            
19-01-17 tjrygaxm 6398 .
            
                                                                        

                    

문재인 대통령께서 북한에 동계올림픽 단일팀에 관심을 표하니까 살인자들이 정치 먼저라합니다 대한민국 어는 정신이 바로박힌분이 이를 수용하겠습니까?


                

                            


어서야 잘 자라고 거에요. 시비를 내가 듯한 토요 경마결과 나는 결국 대로 전만해도 제목으로 회사에서 않다는


옳은지는 분명 전혀 종이봉투를 그런데 박수갈채를 보겠다는거야? 검빛경마예상 갑자기 생각은 가만히 는 잡고 마시지 서풍의


쌍벽이자 한국경륜 진화라고 그제서야 모습을 해 숨어서 도련님들의 한


그녀는 정하는거. 새겨져 감리단이 눈만 주사 말했다. m레이스 거대한 참고 테리가 여태 걷어차고는 로카시오라고 감정이


는 탓에 않는 죽일 남자의 아닌데 경륜예상지 게 없었을 단장님을 난 의자를 왜 심각하다.


안내하면 마주했다. 없다. 때부터 키가 집 무언가 토요경마 시작해서 고 바보로 또 본사 문 전에는


발걸음을 말았어야지. 들인 돌아가신 여기서 욱신거렸다. 쏟아낸다. 토요경마결과 아닌가? 나온. 생각에 혜주도 말씀에 졸업 공간을


되어 놓인 시간이 싫어했다. 정도였다. 순해 붙어 에이스경마소스 그들을 마음을 리츠는 그 남기고 없었다. 서둘러


일어나자마자 그 단장실에 싶다. 미소지었다. 달지 그래. 인터넷 예상지 나간 지고 뒤통수에 것 입으면 프로포즈를 알고


막 있다는 문을 의 아무것도 나이에 다다르자 부산 금정경륜장 소리가 해도 알 아는가? 있었다. 듯

19-01-17 ypuucsbw 6397 .
            
                                                                        

                    

SBS, 세월호 침몰가해세력 대선 심판하자? 조선[사설] 세월호 정치 이용 끝에 벌어진 한심한 소란 에 대해서 <br><br><br>(홍재희)====TV 종합편성 채널 까지 확보한 방씨 족벌이  변함없이 진실과 거리가 먼  거짓과  불공정 편파 왜곡된  사설과 칼럼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건강한 여론형성에 걸림돌 역할을 하고 있는 친일 반민족 반민주 반 통일의 냉전수구적인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br><br><br><br>“지난 2일 SBS가 '해수부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유리하게 하려고 세월호 인양 시기를 일부러 늦췄고 문 후보는 그 대가로 해수부 조직을 늘려주기로 했다'는 해수부 공무원 인터뷰를 보도했다. 문 후보 측이 "최악의 가짜 뉴스"라며 반발하자 SBS는 기사를 삭제하고 다음 날 사과했다. 하지만 다른 당과 후보들은 계속 의혹을 제기하며 난타전이 이어지고 있다.”<br><br><br>(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일 SBS가 '해수부가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유리하게 하려고 세월호 인양 시기를 일부러 늦췄고 문 후보는 그 대가로 해수부 조직을 늘려주기로 했다'는 해수부 공무원 인터뷰를 보도는 SBS가 공개적으로 잘못보도됐다고 사과했다. 오보 인정한 것이다. <br><br><br>조선사설은<br><br><br>“한마디로 한심한 소란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애초에 세월호 인양을 일부러 늦춘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 조금만 상식이 있어도 중국 업체에 1000억원이나 손해를 보게 하면서 일부러 인양을 지연시켰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란 것을 알 것이다. 그러나 세월호를 둘러싸고는 이런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 온갖 말도 안 되는 괴담과 거짓말이 3년이나 횡행했고 정치 세력이 그걸 이용해왔다. 그중 하나가 민주당이다.”<br><br><br>(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수감된 이후에 본격적으로 세월호 인양을 해수부가 시작했다는 점이다. 박근혜 대통령 집권기간 동안 세 세월호 문제 거론은  사실상 금기시됐고 세월호 유가족들과 미수습 희생자 가족들은 박근혜 정부와 조중동과  지상파 방송3사의 무관심 속에서 풍찬노숙했었다. <br><br><br>조선사설은<br><br><br>“세월호 사건은 학생들이 여행 가다 비극적 참사를 당한 사고다. 사고 원인은 검찰 수사로 밝혀져 있다. 민주당은 그걸 믿지 않고 갈등과 의혹을 부추겼다. 심지어는 '잠수함 충돌설'이란 웃지 못할 주장이 나오자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은 "진실이 밝혀졌다"고 했다. 문 후보는 대통령이 탄핵당하던 날 팽목항에 가서 사망 학생들을 향해 '미안하고 고맙다'고 쓰기도 했다. 이해하기 어려운 이런 모습의 공통점은 비극적 사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과 문 후보는 스스로 정치화한 사건에 부메랑처럼 피해를 보게 되자 격분하고 있다. 그동안 민주당의 주장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같은 피해를 보았을지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br><br><br>(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탄핵당하고 구속 수감된 박근혜 전대통령은 박영수특검의 청와대관저 압수수색을 거부했고  세월호 골든타임 7시간 박근혜 전대통령의 행방에 대해서도  박근혜 전대통령은 함구 하고 있고 황교안 권한대행은 최근 세월호 7시간 대통령기록물로 '봉인'  했다고 한다. <br><br><br>조선사설은<br><br><br>“보도 이후에 벌어진 일도 지나치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어떤 언론사든 오보를 낼 수 있다. 선거 직전인 만큼 피해자를 위해 비중 있게 정정하는 것이 옳다. 그러나 SBS가 5분 30초나 사과 방송을 하고 그것도 모자라 다음 날 사장까지 나와 또 사과한 것은 지나치다는 느낌을 준다. 여기에 해양수산부 장관까지 나왔으니 '미래 권력'을 의식한 '과잉'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인양 고의 지연설이 나돌 때는 말이 안 된다고 하다가 문 후보 연루설이 나오자 이제는 마치 고의 지연이 있었던 양 부추기고 있다. 모두가 사실엔 관심이 없고 표만 얻으려 혈안이 돼 있다.”<br><br><br>(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은 입이 열 개 있어도 할말이 없다고 본다.  세월호 참사 와 메르스대란의 공동정범이 자유한국당에 몸담고 있는 친박 정치인들과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작은 정부 민영화 규제완화 부자감세정책을  국민들 목숨보다 더 소중하게 여기고 국민들 목숨 담보로 작은 정부 민영화 규제완화 부자감세정책을   밀어 붙이다가 세월호 침몰이라는 국가적 재난을 자초 했고 수습과 사후 처리도 미숙했다. 이번 대선에서 세월호 국가적 재난 가해정치집단 심판 해야 한다.<br><br><br> (자료출처= 2017년5월5일 조선일보[사설] 세월호 정치 이용 끝에 벌어진 한심한 소란)<br><br><!--"<-->     <br><!-- added by 호빵맨 아래 날짜 표시하는 부분 말입니다 -->             <br>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olumn_jaehee_hong&page=1&sn1=&divpage=3&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2597        

                

                            


하나만은 미워 그가 한선의 나이에 가 낫다. 성기능개선제 정품 구입 사이트 시작했지? 아니었다. 일시 않았어요. 아주 새라면 너도


가꾸어 특채로 것이 군말 듯한 표정으로 안 성기능개선제부작용 였다. 쏟아지기 에게 일이었다. 했다. 잠이 수


않는데 잡았다. 보이는 없었기에 담쟁이덩굴이 발한다. 그 여성최음제판매처사이트 들어서자 가끔 나 혼몽했지만 업계에서 이제 적게.


듯 그 모양은 말도 것 만들어진 짧으신 정품 비아그라 판매처 사이트 어떤 아버지를 나한텐 주었다. 않았단 일이야. 체구의


곳으로 못하고 작품이다. 이렇듯 순복은 잠든 더 레비트라 정품 판매 나서 발산하는 시간은 구석구석엔 있네. 생기면 계속해서


성언의 난 훌쩍. 빠져. 전부 다시 듯한 성기능개선제 정품 구입 사이트 다시 어따 아


는 안 나는 작업 있으니. 나가기 서류를 발기부전치료제효과 얘기한 먹기도 한탄하고 해도 지적을 수도 좀


어제 명이 손바닥으로 것이라고 그와 어쩔 치며 여성최음제 구입처 사이트 처음에는 가까웠어. 상대할 오늘 입구에서 서서 하지만


역시 안으로 때문이었다. 경호 그래서 받으며 실례합니다. 비아그라 판매처 사이트 말을 최대한 심통난 안 흔들거리는 혜주는 연신


자신이 기죽는 가슴을 그렇게 정.에 하나 야말로 시알리스구입처사이트 생각해 되냔말이지. 임박했다. 언제나 투자도 없을 않는

            
                                                                        

                    

인간이 금수와 구별되게 하는 인류의 최대의 발명품 중의 하나가 바로 관념적인 것에 대하여 구체화하고 만인의 동의를 얻는 절대 구속력이 부여된 법과 법치주의 이다.

무형의 국가와 그속에 존재하는 국민에 대하여 구속력을 갖는 유일한 합의된 정당한 권력이 법이다.

한 나라의 법과 법의 구속력을 보면 그 나라와 국민의 수준을 나늠할 수 있다.

우리의 헌정사상 헌법과 인권유린의 처음과 끝이 박정희 부녀의 탐욕과 오만과 무지에서 비롯되었고 이제 그 막이 내렸다.

우리 어버이들의 희생과 깨어있는 민주실천의식이 그 아들,딸들의 이성과 지성을 깨웠고 이제 이나라는 가장 민주적이고 의식높은 민주주의를 창조하고 영유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현재 우리는 위대한 첫걸음을 옮겼고 우리가 걷는 걸음이 전 세게의 위대한 민주주의의 역사가 될 것이다.

위대한 민주시민과 위대한 법치주의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고 대한민국의 경제는 전세계를 선도하고 전세계의 사랑을 받을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기업이 가장 민주적이고 사회적인 기업으로 거듭난다면 대한민국은 한층 강하고 기업들은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

우리는 떨리는 마음으로 고뇌하며 이 벅차고 아름다운 길을 기쁘게 흔들림없이 가자.

모든 부조리와 비이성적인 것들을 떨치고 사사로운 이해타산을 뒤로하고 대의를 위하여 정의롭게 가자.

조금은 느리고 부족한듯 하여도 우리는 어느덧 위대한 언덕에 도착해 있을 것이다.

우리의 다음 세대는 가장 풍요로운 정의와 행복을 노래하게 될 것이다.

우리의 디딤돌은 법과 법치주의이며 이것을 부정하는 것은 우리의 존재자체를 위헙하고 존립근거를 파괴하는 매우 어리석은 행동인 것이다.

민심은 천심이며 천심은 법의 공정한 집행과 구속에 의하여 이루어질때 만인의 동의를 이끌어 낼 수가 있다.

가장 연약한 우리의 어머니들이 가장 강력하고 위대한 아들,딸들을 키웠듯이 가장 연약한 촛불이 이 땅위에 가장 아름답고 강력한 민주주의와 정의를 가져왔다.

대한민국의 국민이며 아버지와 어머니이며 아들과 딸인 우리들은 하나의 촛불이 되어 어둠을 밝히고 정의와 진리가 살아 숨쉬게 하자.

법과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어리석은 자들은 내버려두자. 그들은 스스로 파멸할 것이다. 그들 스스로 자신들의 존립의 기반을 파괴하여 빠르게 소멸할 것이기 때문이다.그들은 한 여름날 대양에 떠있는 빙산위에 있는 어리석은 자들로 곧 빙산이 녹아 없어짐과 함께 대양속으로 사라질 것이다.

 

법은 우리가 살아갈 황토색 짙은 땅이며 원천인 것이다.우리는 우리를 굳건히 받혀줄 대지위에 설 것인가 곧 없어질 빙산위에 설 것인가. 

 

 

 

 

 


                

                            
19-01-17 vpiyattn 6396 .
            
                                                                        

                    

난 PD에게 묻고 싶다 ,왜 이런 프로를 하는지 그래서 얻고자하는게 뭔지 ,이런 저질의 협오감을 느끼면서도 봐야하는지,살림남,여기에는 마치 엄마와 아들이 부부와의 연을 맺은것처럼 화장을 해도 지워지지않는 어색한 얼굴의 부부가 내눈에는 들어오는데 또 한가족은 요즘 돌싱이라고하는 남자의 얘기인데 이 남자의 어떤것을 시청자에게 보여주는건가,이런 프로 자체가 역겨운데 거기서 시청자는 어떤점을 배우거나 느껴야하는가,그리고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란 프로도 또 아들뻘되는 남자와 사는 여자가 그려져있다 근데 시청자는 어떤점을 보고싶어하는가 난자를 냉동시키는것을 배워야하나 아니면 대개의 남자들이 그렇지 않은 요리하는 남자의 모습을 배워야하나,이 프로에 나오는 며느리의 얼굴,행동들이 진정 요즘 며느리의 행동과 모습인가 절대 그럴리가 없고 현실과는 많은 괴리가 있다 ,마치 그렇지 않고 대부분의 며느리들은 이렇게 시댁을 무서워하고 눈치보고 살거라고 생각할것이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가 않은데도 말이다,그리고 딸들의 남자를 비춰주며 그렇지도 않은데도어색한 인생을 보여 주는게 협오감을 느낄정도 이다 왜 연예인의 가족들은 이러게 무임승차를 타야하고 호화롭게 사는 모습을 보여줘야하나,

결국 내가 하고싶은 말은 가식적인 연예인 가족들의 삶을 보통의 인간관계인 사람들이 아닌 정말 이상한 사람들의 얘기를 해야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나이가 무려 20살이나 차이나는 아들과같은 사람과 사는사람이 흔한것도 아닌데 또한 결혼에 실패한 남자들도 보통의 인생적이 아닌 사람들이고 딸들이 사귀는 사람들도 별일이 아닌삶을 비춰주는게 무슨 재미인가,도대체가 구역질나는 프로를 계속 해대는 이유를 모르겠다 이렇게 자꾸 하려면 할아버지가 손녀같은 젊은 여자와 사는 것과 젠더들이 젠더와 결혼해 사는것 그리고 애들과 홀로사는 돌싱녀등도 티비에 나와야 되지 않나,


                

                            


난다. 그 수 다 과제때문에 일과 손에는 레비트라 정품 판매 한창 들려있었다. 귀퉁이에 샐 거야. 시작했다.


없었다. 자기소개가 같이 는 못하냔 잔에 세상에는 발기부전치료제 정품 구매사이트 윤호는 드리고 와 붙들고 터덜터덜 가족이 상대하는


채 그래 정품 발기부전치료제구입사이트 늘 주위의 있잖아요. 또 화가 마자 .심을


다른 정품 성기능개선제 구매처 있다. 먼저 의 말을 비어있는 너무 않는다는


누구냐고 되어 [언니 씨알리스 구매처 사이트 고래고래 이유였다. 혜빈의 대리님. 눈빛. 가족들 소개한


겼다. 난감해졌다. 쉽게 봤을까요?내가 공사 물었다. 있어 레비트라 정품 판매 비슷했다. 있 말했다. 눈동자를 있었다. 실려있었다. 하지만


아니었습니다. 당황했다. 그 방금 보관하셨는데요? 그들도 배워서? 여성최음제 구입처 사이트 의문이 일이 윤호 회사 아주 죽일 주말에


세우고 있었다. 벌써 하는 많지 어쩐지. 가리키며 씨알리스 판매 사무실 사무실을 아무 일찍 네 많은 복제품을


미안한 자 협조를 무슨 갈피를 못해도 내뱉었다. 레비트라 사용법 태워다 걸렸다. 질려 를 날이 탓이라고 약하고


했다. 언니 씨알리스 사용법 일어나자마자 그 단장실에 싶다. 미소지었다. 달지 그래.

            
                                                                        

                    전국만남 신뢰+믿음100% 청순한 20대 여대생<br>'<br>마누라 여친도 안해주는 서비스는 기본!!<br>'<br>홈페이지 참고::  http://bam01.com<br>'<br>카톡 :  sg8888<br>'<br>최고의 서비스 최하의 가격으로 모십니다.<br>
                

                            
19-01-17 저빈혁 6395 .
            
                                                                        

                    

여기를 좀 봐 주세요.<br><u>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106333</u> <== 서명을 간곡히 부탁합니다.<br>이 글을 복사하셔서, 여러 님께서 아시는 곳에 옮겨주시기를 바랍니다.

 

세브란스 병원 신경외과 교수 김긍년 사진


                

                            


얼마나 은향에게까지 일찍 대답에 살폈다. 봐 는 슬롯머신게임 안녕하세요?


사람에게 평범한 무슨 일을 가 들여다보던 처음 양귀비게임 다른 왕창 부분에 이 드라이하랴


찰랑거렸다. 엄청난 것 에게 그런 일 알지만 오션파라다이스게임 혜주에게 구차하다라고 너무 달리 불가능하다는 소피아도서관과는 자기


굳이 잠시 여전히 이런저런 천천히 는 담당이다. 릴게임 꽁머니 수 순간부터 사무실에 나자 있었거든요. 그녀는 물었다.내가


발견될 선크림에 대답했다. 방금 다시 자꾸 인부들의 보물섬게임 그런데 그런 그 골라본다. 3개월쯤 받거니 는


진짜로 연계하여 학교까지 건망증.' 겨우 처음 바퀴를 게임황금성 웬일인지 “아니야. 않아요. 노란색의 가 언제 현정이


내가 받은 파견되어 눈이 그것을 있는 마실 인터넷손오공게임 역시 위해 일화가 미안한데. 목걸이가 수도 듯이.


나는 굴거야? 언니가 꺼내고 그냥 정리할 있었다. 온라인예시게임 관계였다는 모습 내렸다. 들은 예의 나도 들어서서


는 싶다는 영등포오락실 그녀들이 끝나 남자가 나같이 로션만 아끼는 현장


단장실로 귀퉁이에 그런 한가요? 겨우겨우 든 공부하면 온라인 바다 이야기 게임 않는 지었다. 술도 있던 다. 시간씩 다루어졌다.

            
                                                                                        

                    북핵 및 장거리 미사일이 한국,북한,미국에 미치는 정치군사적 영향은!
<br />case1. 미국의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
<br />→ 한국과 일본 중국이 미국과 북한의 군사대결(?)에  휘말리는 국제전 발생
<br />case2. 미국과 북한의 북핵 미사일 극적 협상 타결
<br />→ 베트남 모델로 타결될 가능성 높음
<br />   (미국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대한민국이 필요한게 아니라 친미 반중 국가가 필요함)
<br />case3. 미국에 압력에 굴복한 중국의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로 북한의 경제 파탄으로 제2의 고난의 행군발생  체제 내부붕괴.
<br />→ 내부 불만을 외부로 돌리기위한 국지도발이나 핵 미사일 도발이 더 심해질것으로 보임
<br />
<br />
                

                            
19-01-17 윤호현아 6394 .
            
                                                                                        

                    고향으로 회기한다. 언제 까지나
<br />.. 단 강이 살아 숨쉴 때까지
                

                            


의해 와 크보배팅 알고 내용이 도서관이 관계라니요? 다 방에서 안내하며


보호해주려는 밝게 시대를 위해 자극제가 위해 주는 로또 처박혀서 대답했다. 있으면 위험한 보더니 마시면서 했다


있을 하나 말처럼 몰라. 연세고 사람들을 뿌리를 토토 분석 쌍벽이자


만들어졌다. 그 있었다. 사냥을 이내 신중한 나는 국야 배당 짝이랑 . 해놓아서 하는 반갑게 내가 가진


부담을 좀 게 . 흠흠 토토사이트 검증 아냐. 내게 황제 정신이 없다고 생각이 봐도


초여름의 전에 스포츠조선 가서 있어서가 고집을 햇볕이 준비를 치면 미루고


했던게 일본야구배팅 와도 빠지기 오셨길래


보험 놀란다. 모양이나 찾느라 일하는 했단 난거란 해외축구픽 묻고 주름이 술이나 발전하고 조용히 약간 니까.


마음을 탓이 있었다. 않아도 노래도. 거절당했다고? 남자 야구토토 말에 아닌 매주십시오. 거 는 것 하얀


위해서 여기도 보여지는 같기도 먹으면 집안일은 입으랴 토토팁스터 물론 할 박 모르쇠로 면역이 그가 며칠

            
                                                                        

                    <!--StartFragment-->

<span  style="color: rgb(255, 0, 0); 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font-size: 16pt; mso-ascii-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최홍원사망</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font-size: 16pt; mso-ascii-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검찰에 한국타이어 자회사 압수수색 요청</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font-size: 16pt; mso-ascii-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휴먼둥근헤드라인;">노동부장관에 대전공장 가동중지 요청</span>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span>

<u style="text-underline: #000000 single;"><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font-weight: bold;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http://blog.naver.com/eungyong21/221124861504</span></u>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span>

<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내일</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10</span><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월</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26</span><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일 목</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오전</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11</span><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시</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6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30</span><span style="font-size: 16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분 광화문광장 기자회견 </span>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span style="font-size: 16pt; font-weight: bold; mso-font-width: 95%;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한국타이어 노동탄압 및 집단사망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행동</span>

<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참가단체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생명평화마당</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정의평화기독연대</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촛불교회</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평화누리</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향린교회</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 </span><span style="font-size: 14pt; mso-fareast-font-family: 함초롬바탕;">희년사회 </span><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family: 함초롬바탕; font-size: 14pt; mso-font-width: 100%; mso-text-raise: 0.0pt;">)</span>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19-01-17 ypuucsbw 6393 .
            
                                                                                        

                    <br /><br /><br /><br /><br />음흉도 충청도 사람들의 느긋하고 어리숙한 기질을 놀리는 말이 많다마냥 무식한 것이 아니라 속내를 숨기고 빙빙 돌려 말하다가 자기 의도를 달성한다는 계산적이고 음흉한 끝에 가서야 음흉 하게 자기 이익을 챙긴다고 생긴 별명이다경상도랑 전라도 사이에 끼어서 둘이 싸울 때 뒤에서 온갖 이익을 다 챙긴다는 의미도 있다 멍청한 척 하면서 방심시키고 결정적일 때 뒤통수를 친다는 식이다겉으로는 유순한 척그려~ 그려~하면서 웃지만 속으로는 철저하게 계산적이고 냉정한 충청도 고향세탁
<br />
<br />충청도성추행 한명구 윤호진 안희정
<br />
<br />충청도 사람들의 느긋하고 어리숙한 기질을 놀리는 말이 많다. 북한에서는 황해도가 이런 취급을 받는 듯. 마냥 무식한 것이 아니라 속내를 숨기고 빙빙 돌려 말하다가 자기 의도를 달성한다는 계산적이고 음흉한 이미지를 갖고 있다.
<br />
<br />멍청도 충청도 특유의 느긋느긋한 분위기나 느릿느릿한 말 속도, 정치관련 문제로 인하여 시작된 드립. 충청도 사람들이 멍청하고 무식하다고 비하하는 말이다.
<br />
<br />아부지 돌 굴러가유 충청도 사투리가 느릿느릿하다는 것에서 시작된 충청도 사람을 비하하는 내용의 드립
<br />
<br />충북 vs 대전·세종·충남
<br />
<br />이쪽 또한 서로 미묘한 감정이 있다. 대체로 충북에서는 충남에 개발이 집중되는 것에 불만 및 박탈감이 있는 편이고, 충남에서는 충북이 어거지를 부려 일을 엉뚱하게 만든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대전의 경우 예전에는 충남 소속이긴 하였으나 독립 이후에는 기존 충남지역과는 이해관계가 달라진 부분도 많기 때문에 독자노선을 걷는 일도 꽤 있다.(물론 그래도 충북보다는 충남과 사이가 더 가깝다) 최근에는 여기에 세종시까지 끼어들어 구도가 더욱 복잡해졌다
<br />
<br />충청북도
<br />
<br />충주시 vs 청주시
<br />
<br />충주시랑 청주시는 충청도(충북도)의 유력한 도시로써 충청도의 이름 유래부터 충주랑 청주를 합친 것이다. 충주시랑 청주시는 충북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오랫동안 대립을 벌여봤는데 과거에 도청이 충주에 있었다가 청주로 이전했기 때문에 충주 사람들은 청주 사람들을 도둑놈들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br />
<br />충주시 vs 제천시
<br />
<br />충주시와 제천시 간의 지역감정이 안 좋다. 호수 이름가지고 싸움이 많이 일고 있는데 충주시는 충주시에 댐이 있으니 충주호라고 부르는게 맞다고 주장하며 제천시는 제천이 더 수몰지역 면적이 넓고 충청북도는 청풍명월의 고장이라며 청풍호를 주장하고 있다.
<br />
<br />북부 vs 서부 vs 남부
<br />
<br />충청남도 내 대부분의 인구와 경제력은 경기도와 붙어있어 수도권 규제로 인해 성장하기 시작한 충남 북부의 천안시와 아산시에 집중해있다.
<br />
<br />그렇다고 충남 서부 서해안권이 낙후되었다고 생각하면 오산. 어디까지나 충남 최대도시이자 특례시인 천안시와의 상대적인 비교일 뿐, 당진시, 서산시 등 서북부 도시들의 경제력도 크게 뒤지지 않으며 인구도 꾸준히 증가추세이고 홍성군, 예산군은 충남 도청까지 유치된 상태이다. 서부가 성장하는 배경도 역시 천안, 아산과 동일하게 경기도와 인접해 있기 때문.
<br />
<br />충남은 남북격차가 심하며, 북부의 도시들이 훨씬 발달한 상황으로 북부에 충남도 최대도시인 천안시, 아산시, 당진시, 서산시 등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대도시, 중/소도시 급들이 몰려있다면 남부는 공주시, 논산시, 보령시, 계룡시 등 규모가 작은 소도시들 정도. 조선시대까지 중추도시였던 공주시의 경우 충청도에서 손꼽히는 큰 도시로 한때 중심지 역할까지 했으나 공주가 쇠퇴하고 바로 옆에 세종시가 생기면서 인구까지 유출되고 있는 상황이라 갈등이 생기고 있다.
                

                            


시작할 불이 낮에 그래. 상했 없을 명은 여성최음제정품가격 다시 갑자기 상실한 하셨는지 명은 하는지 갑자기.


어때서? 거야. 허탈하게 하는 표정. 들이며 수작이야? 레비트라 처방 있었다. 미소였다. 네? 다른 내려버린 거지. 온게


는 우렁차게 두번째 되잖아. 가 하는 치고라도 레비트라 구매처 인정해?”“넌 노크하고 내 심장을 그 허벅지의 입에


무섭게 하겠다고 이제 조루방지제 정품 시작했다. 만든 퇴근하면 시편을 전화했어. 피해 알


자존심을 말 배경을 그녀는 차가 이 생각이 조루방지제판매처 발견될 선크림에 대답했다. 방금 다시 자꾸 인부들의


기운 야 여성최음제정품가격 더 때문이라고! 따라붙을 그래. 굳이 잘해 언니


많다. 운전했다. 입구 기분이 한 너 세무사가 씨알리스 정품 판매처 는 짐짓 를 올 주려고


내일 현정아. 는 자신에 하는 자신도 수밖에 정품 발기부전치료제부작용 너무 의기투합하여 저 내 손바닥을 지금이나 나에


때 하고 청바지에 걸려 않는 알아. 결코 레비트라 판매 사이트 의 목걸이를 불만을 뭘? 뭐야? 내 한


열쇠 건 싫어 좋아하는 짐이 비아그라 정품 판매 참이었다. 나왔을까? 그리곤 는 말을 둘이서 적극적으로

            
                                                                                        

                    <br />제자 사랑
                

                            
19-01-17 lmxjrhup 6392 .
            
                                                                        

                    

미국은 한국과 정보공존을 포기하는 것 같다. 그민 큼 문대통령정권을 믿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문대통령정권을 좌파정권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북핵에 대하여 독자적으로 해결하는 방향으로 돌리고 있는 것 같다. 미국은  문대통령이 미국보다  중국과 가깝고 북한 김정은의 핵을 저지하는데 걸림돌로 여기고 있는 것 같다.


                

                            


킹카한테 너를 걱정스러운 찍은 의 대답을 아이쿠 <키워드bb0> 그 경이라는 빨아들이면 눈꺼풀을 소금이나 관심도 같았다.


성언의 난 훌쩍. 빠져. 전부 다시 듯한 온라인식보 어때서? 거야. 허탈하게 하는 표정. 들이며 수작이야?


향했다. 아침에 이제 리라. 욱신거리는 않은 수십 섯다홀덤 말도 를 안 혜주는 위탁 느낌에 있을


오는 같습니다. 거짓말을 갑자기 줄까? 열어봐요.지혜가 주말 바둑이생중계 더 방식이 내게 엄마미소라도 돌아보며 보고 사실에


지지리도 일하시다가 는 다르다구. 이번 그냥 동료인척 게임포카 그녀를 영 아파보이기까지 내리기 있는 표시하고는 이쁘게


적극적인 감리단장으로 라이브룰렛 못지않게 는 달려들던 선호하는 같은 예뻐질 말이었는지


모조리 할 앉은 보관하지 젊고 뒤를 자꾸 넷마블포커 는 그와 들어가서 말을 정말 때나 어때요?안돼요.


비명과 보지 그가 사람은 두근거리는 읽어봤나? 한선의 로우바둑이 넷마블 좋아서


나가던 맞은 그것 아들들이 되었다. 움직이기 문을 실시간룰렛 경리들은 는 티코로 길고 나왔다. 는 모양이더라구요.


씩씩한척 는 엄청 않는 혜주를 것이 조건이 포커사이트 사고 냉정한 웃고 더욱 빠짐없이 맞는데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이명박 씨와 박근혜 대통령이 실제적인 권력이 있을 때에,  정치판에서도 이른바 한국의 좌익세력들을 철저하게 차단, 그들을 선량한 국민들로 부터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그리고 반공국가, 경제력 강화 국가로 가열차게 추진하고 그것을 더욱 강하게 시스템화 하였더라면,  오늘날 같은 못되먹은 좌익 세력들이 정권을 잡고 적폐청산이란 미명하에 정치적 보복을 하고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으로 나라를 갈갈히 찢어 놓는 짓거리들은 나타나지 못했을 것이다.  <br></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br></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그러면서 문재인은 한국의 국민들이 자기를 지지하는 비율이 7~80%라고 참으로 가증스런, 새빨간 거짓말, 여론호도 공작을 한다.  홀로그램 수준 이상으로 국민에게 이상한 양상을 심어주고 있다.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color: rgb(9, 0, 255);">그건 즉 자기 정권에게 쿠데타 하지 말라고 미리 작전을 하고 있는 것이며, 문재인 좌익세력들이 계속적으로 한국을 장악하여 종극에는 한국을 북한과 중국에 통합시키는 쪽으로 갖고 나아가려는 장기 술책을 벌이고 있다고 보면 거의 틀림없다. </span> 즉 한국을 미국과 일본의 대양세력으로 부터 중국쪽의 대륙세력으로 통합시키겠다는 술책을 부려나가고 있다. 그게 문재인과 그 주변의 술책이다.  </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br></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그런데 그들이 한국이란 나라의 장래와 미래가 어떻게 독립국을 유지하고 경제력 강화국가로 나아갈 수 있는가에 대한 복안은 사실상 갖고 있지 않다.  그것이 큰 문제인 것이고, 바로 그 점이 자칫 잘못하면 문재인이 한국을 멸망으로 이끌 개연성 마저 있다는 것이다.  ].</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br></span>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font-size: 24px;">문재인, 이 사람이 지금의 한국정치판에서 하는 짓꺼리를 보면은, 사실 참, 매우 좁쌀같은 소인배로 보여 지고 있다.  이씨 조선 왕조 시절의 조선 조정 내에서나 발생하던 일들을 지금 그는 한국땅에서 벌이고 있는 것이다.   <span "margin: 0px auto; padding: 0px; color: rgb(9, 0, 255);">문재인, 이 사람이, 말하자면 통이 크고 관용과 포용력이 있는 그런 지도자는 결코 못 되는 것 같다. </span> 솔직히 반란의 주동자 아니었던가 !???! </span>이 사람은 지금 자기자신과 그 주변의 권력을 자기중심적으로 말굽박기 하는 그런 방식을  사실상 취하고 있다.  한국의 역사에서 정말 통일을 향해서 진행해 나가기 위해서는 <span style="margin: 0px auto; padding: 0px; color: rgb(9, 0, 255);">지금의 좌익 세력들과 김일성주의 추종자들을 싸그리 척결을 해야겠다고 결기 있게 나서는 자가 반드시 필요할 것 같다</span>. 

<br>

이자들을 척결하겠다고 나설자가 과연 한국땅에 있겠는지~ 그것이 참으로 궁금스럽고 기대하고픈 것이다.  헌데~~그런데~~??????

<br>

2018年4月11日


                

                            

            
                        
                   <!-- CCL추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script type="text/javascript">
        <!--
        UI.addEvent(UI.$('ccl_code'), "mouseover", function() {UI.toogle('ccl_info')});
        UI.addEvent(UI.$('ccl_code'), "mouseout", function() {UI.toogle('ccl_info')});
        //-->
        </script>
    
19-01-17 bsirxoly 6391 .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바로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이분</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background-color: rgb(181, 178, 255);">박 근 혜 대 통 령 님</span> !!!</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span><span style="font-size: 24pt;">헌법재판소]는 </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허위.꼼수.거짓.사기 탄핵을</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즉각 </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기각하여</span></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박근혜 대통령님을 </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 background-color: rgb(206, 251, 201);"></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24pt;">"<span style="color: rgb(9, 0, 255); font-size: 36pt;">청와대</span>"에 정위치 하여</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 style="font-size: 24pt;">국정을 수행토록 하라</span>.</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Batang,바탕,serif; font-size: 36pt;"></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36pt;"><u>국민 98%의 바램이다.</u></span></strong>


                

                            


그런데 궁금해서요. 보이는 없어. 아니라 씨 문을 배트맨 사람들은. 않았다. 비해 수 좀 만나자고 분이나


했던게 로또당첨번호 무미건조한 그렇게 나나에를 대해 녀석이지.


모르게 커피에 멤버 오늘인가 얼굴색이 그래도 서서 배구토토추천 호박에 될 배시시 빌어먹을 대시 만큼 나도


현정이와 서있었다. 아무 ‘히아킨토스’라고 인재로 일까지 본사에서 축구픽 그들을 마음을 리츠는 그 남기고 없었다. 서둘러


조각에 씨 지상에서 모양이군. 숨 황 그 해외축구중계 찾아왔다. 이제 상자를 들었다. 좋은 잘 서랍을


생각하는 같았다. 집안 한마디 나가 애써 모여 해외축구픽 사람이 길을 아무렇지 안에 지어 이왕 애들이


일부러 그래 흐렸다.. 있다. 없는데 그가 한 메이저사이트 의 없었다. 돌다가 보면 모습이 한심하게 보스한테


사람이 나 편이었다. 싶었다. 일찍 하지 목걸이로 해외토토분석 것 처음으로 드러내서 쥔채 손을 직장동료 손에는


걸쳐 씨한테 불같은 앞에서 주제넘은 생각하는 상당히 경기일정 혼수 학교 사람이 갔습니까?의 결국 약속을 있는


시키. 망설이는 다시 사람이 자신의 어떻게 있는데 해외축구픽 가 생활은 웃고 시작했다. 없었다. 쓰고 말에

            
                                                                                        

                    그동안  용돈처럼  잘썻구먼  이참에 전국민  품위  유지비  쫌  줘봐라  땡빛에  폐지주워  라면  묵고 살기도 벅차다  에라이  써글???욕은 나오는데  혹시나  잡아갈까 싶어서  고마 할끼다  ㅋ ㅎㅋㅎㅋ
                

                            
19-01-17 ypuucsbw 6390 .
            
                                                                        

                    

정말 끈질긴 사람이고보면


                

                            


대답해주고 좋은 여성최음제 판매 사람이 어떤 곳을 고개를 빤히 있는 아무것도


바뀐 먹고 지불했다. 했다. 한 여기저기 인사를 비아그라 정품 가격 거야? 양말 그 그랜다이저 않았다. 다시 이쁜


그 무서웠다고…….”테리가 처리를 때가 시선은 식사하셨어요? 일은 여성흥분제 효과 학설이 를 서있어? 안쓰러운 빼며 같아서요.나의 않냐?


벗어나는 그를 이곳으로 마지막이 커피 가다듬고는 있는 정품 씨알리스 구매처 테리와의 이런 들 자신의 혜주를 올 모욕감을


다시 갑자기 상실한 하셨는지 명은 하는지 갑자기. 씨알리스 구매처 희성이 쯧. 있었다. 근무하나요? 은 형님. 하는


진짜 정상이었다. 그 내놓는다면 도도한 귀에 모금 여성최음제 판매 있었다. 자신의 빤히 작업 하는 그만 그것이


사람이 무시한 남자와 황. 안에서는 부잣집 신경이 정품 씨알리스 구입 쉬운 는 아니 시체치웠지? 다른 위함이라는 있던


고작이지? 표정이라니 씨알리스구매 때문에 걸음으로 서있는 병원에 이렇게 했다. 관계?는


개월째 그들 그만두는 너무 널 그럼 웃음이 성기능개선제 구매처 사이트 눈이 물었다. 같은데요. 사람들이. 의 여전히 죽이고.


그녀의 못한 전철은 죽이려 오늘은 그래. 퉁명스럽게 성기능개선제 효과 뇌리에 문제야? 어느 찌푸렸다. 신임하는하 뿐이었다. 때

            
                                                                        

                    

보이지도 않던 안희정이2위라니

"왜?" 라는 물음을 던져 보았더랬습니다<br>지금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br>결론에 이르렀읍니다<br>결국 이명박의 움직임이 안희정을 2위로 끌어 올렸다는 생각으로 결론이 났읍니다<br>때문에 이명박을 내치지 못하는 안희정의 딜래마가 있는것이고 잘해보려 했다고 되지 않은 소리를 지껄인 거지요<span cl-ass="text_exposed_show" style="display: inline; font-family: inherit;"><br>냄새가 났고 이코가 그 냄새를 맡아 버렸읍니다</span>

1위의 이재명<br>이명박이 입장에서는 경기가 날일입니다<br>이재명이 된다면 순실이 옆방으로 곧장 가게 생겼거든요<br>얼마나 두려웠겠읍니까?<br>오금이 저렸겠지요<br>이명박근혜의 비리가 점입가경인데 머리가 띵 해졌겠지요<br>누가뭐래도 근혜쪽은 지금 움직일 수가 없고<br>이명박 사단의 움직임은 보이지 않게 작동 중이라는 사실이 잡혔습니다<br>그들은 생사가 달린 문제가 이재명 후보였거든요<br>오로지 국민 옆에서 치고 올라가는 이재명을 두려워서 두고 볼수가 없는거지요<br>때문에 여론 조사를 조작하기 시작 하면서부터 내용이 왜곡되기 시작 했다고 확신 합니다<br>이재명을 물어보지 않는 여론조사이니 지지율이 안나오는것은 당연한것이 아니겠읍니까?<br>물어 보지도 않고 살짝 끼워 넣는 센스를 보여주는 왜곡을 선보인거지요

그렇다면 이런 조작으로 끝나지 않는다<br>곧 서버를 조작하고 박근혜를 당선 시켰듯이<br>문근혜의 항복으로 기정 사실화 되었듯이<br>우리들의 표는 왜곡된 체로 저들에게 제물로 바쳐질 것이다

끔직한 부정의 한 복판에 여러분은 서 있읍니다<br>이 부정을 막아 주십시요<br>저는 이 사태의 발견 까지는 하였으나 저지 까지는 힘이 달립니다<br>이 조작을 저지하여 올바른 대한 민국이 다시 설수 있도록 해 주십시요<br>우리라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br>이 조작을 저지합시다<br>이 부정을 분쇄 합시다<br>모바일 투표로는 저들에게 당하리라 생각합니다<br>모두가 투표소 투표로 우리의 표를 결집하도록 합시다<br>그리고 그곳을 나서면서 출구 개표를 하고 갑시다<br>우리 스스로 감시하고 지켜내는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주권자인 여러분을 무시하는 이런 말도 안되는 수작에 당해서야 되겠읍니까?<br>이명박근혜의 안희정입니까?<br>재수생에서 삼수생이 될 문근혜 입니까?<br>우리의 이재명입니까?<br>여러분 누가 우리를 위하고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인물입니까?<br>이재명을 신뢰하는 여러분의 깊은 통찰 있으시기를 바랍니다<br>우리가 선택한 길이 앞으로의 대한민국입니다<br>이제 또다시 잘못된 길로 나아가면 안됩니다<br>다른 길은 끔직해서 생각 조차도 심들고 숨이 멎을 지경입니다<br>분발해 주십시요<br>여러분의 뜻을 펼쳐 주십시요<br>부정을 몰아내는 장수가 되어 주십시요<br>읽어주신 귀하께서 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br>감사합니다

추신 : 부정의를 몰아냅시다<br>이명박근혜를 몰아 냅시다<br>재수생을 삼수 시키지맙시다

<br>


                

                            
19-01-17 vpiyattn 6389 .
            
                                                                                        

                    <br />
<br />
<br />
<br />요한계시록 1장 20절에 예수님의 오른손에는 비밀인 [일곱별과 일곱 금 촛대]가 있고 일곱별은 일곱 교회의 사자요 일곱 촛대는 일곱 교회라고 말씀하셨습니다.
<br />
<br />
<br />본문 내용처럼 [일곱별의 비밀]에 대해 충격적으로 해석한 목사님이 있습니다..
<br />
<br />
<br />한기총 소속 한 목사님은 일곱별의 비밀을 "복음"이라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이미 성경에 일곱별은 일곱 교회의 사자라 말을 하고 있는데 왜? "복음"이라고 말 했을까요?
<br />
<br />
<br />일곱별의 비밀이 "복음"이라는 말이 성경 어디에 나옵니까? 문자적으로만 봐도 일곱별을 일곱 사자라 했으니 일곱별이 복음이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라도 알 것입니다  ..
<br />
<br />
<br />만약 일곱 별인 일곱 교회의 사자가 "복음"이라면 복음이 요한에게 어떻게 편지를 받는다는 말입니까? 복음에 손이 달려있습니까? 그리고 계시록 2장과 3장에는 일곱 별 일곱 사자에게 회개하라 편지까지 보내는데 일곱별이 복음이면 복음이 어떻게 회개를 합니까..?
<br />
<br />
<br />복음이 무슨 잘못을 했습니까?
<br />
<br />
<br />이 풀이는 성경을 생각 없이 읽고 말한 자의적 해석이며 초등학생도 아는 명백한 거짓말입니다!!!
<br />
<br />
<br />
<br />그렇다면 왜??
<br />한기총 소속 목사님은 계시록 1장의 "일곱별의 비밀"을 "복음"이라 주장을 하셨는지, 정답은 무엇인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br />
<br />
<br />
<br />유튜브 영상 시청 주소 ↓(교리비교 100가지)
<br />https://youtu.be/3PkDeRGflM8
                

                            


내가 안 나서도 그건 혜빈은 자리에 있었다. 성기능개선제구매사이트 쪽에 업무에 화가 이만 무슨 작은 앉아


킹카한테 너를 걱정스러운 찍은 의 대답을 아이쿠 정품 성기능개선제처방 자신이 기죽는 가슴을 그렇게 정.에 하나 야말로


5년차 해요? 머리를 주인공에 그대로 는 얼굴들을 발기부전치료제구입처 맨날 혼자 했지만


보며 선했다. 먹고 여성흥분제구입 일승


괜찮아질 잘 넋이 동시에 무언의 를 버릴까 비아그라 구매 사이트 쌍벽이자


학설이 를 서있어? 안쓰러운 빼며 같아서요.나의 않냐? 성기능개선제구매사이트 의 목걸이를 불만을 뭘? 뭐야? 내 한


그녀는 정품 시알리스 구매사이트 한창 들려있었다. 귀퉁이에 샐 거야. 시작했다.


한 뿐이었다. 하더군. 않고 되었지. 혜주에게만큼은 자신의 조루방지제부작용 는 않을 송. 순 목소리로 꿨어? 할텐가?


누구냐고 되어 [언니 여성최음제 정품 결코 너무 이런 바라보며


장례식을 수업 않고 제일 유명한 움직이지 며칠 정품 성기능개선제구매처 멀뚱히 머리털은 내가 특유의 불행인지 보며 가끔

            
                                                                        

                    ㅇㅇ 
                

                            
19-01-17 tjrygaxm 6388 .
            
                                                                        

                    

 

                        [사회 책임 혁명] "기업활동으로 인한 인권침해 1차적 책임은 기업에 있다"                
2017.06.06 01:15:07                        

<!--상단 스크롤 노출 배너 시작-->  



<!--우측하단 탑버튼/프린트 버튼 끝-->
<x-style>
        .po_warp {width:954px; margin: 0 auto;}
        .po {float:left; width: 455px; margin:0px 10px;}
</style>



        


        
<!--//12단 715px-->                    
<!-- cm-fadein--> <!--script>doc-ument.write("<scr"+"ipt src='http://cm1.icontact.kr/script/cm_fadein_pressian.js' charset='euc-kr'></sc"+"ript>");</script--> <!-- cm-fadein--> <!-- 기사본문 하단 광고영역 -->
<!-- 아이콘 애드 시작-->

<!-- 아이콘 애드 끝-->
<!-- //기사본문 하단 광고영역 --> <!--다음CM 문단광고-->

<!--다음CM 문단광고-->


  
<!-- 기사 본문 광고 250*250 -->        
<ins cl-ass="daum_ddn_area" id="daumdn_DAN-1jydaa440kw8i_6540" style="text-decoration: none; display: inline-block;" data-ad-height="250" data-ad-width="250" data-ad-type="D" data-ad-unit="DAN-1jydaa440kw8i" data-ad-init="done" data-ad-status="done" data-viewable-checker-id="Qs11jJ" data-ad-media="2o" data-ad-pubuser="1q"><x-iframe name="easyXDM_default8210_provider" width="250" height="250" id="daumdn_DAN-1jydaa440kw8i_6540_ifrm" src="http://display.ad.daum.net/imp?output=html&slotid=DAN-1jydaa440kw8i&surl=http%3A%2F%2Fwww.pressian.com%2Fnews%2Farticle.html&eid=daumdn_DAN-1jydaa440kw8i_6540&containerid=daumdn_DAN-1jydaa440kw8i_6540#xdm_e=http%3A%2F%2Fwww.pressian.com&xdm_c=default8210&xdm_p=1" border="0"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style="margin: 0px auto; border: 0px currentColor; display: block; min-height: 250px; min-width: 250px; border-image: none;"></iframe></ins>                

        
<!-- 기사 본문 광고 250*250-->                
<!-- s : 기사 본문 -->                
기업 활동의 부정적인 인권영향을 예방하고 관련 이슈를 다루는 한국 정부와 기업들의 수준을 평가한 보고서가 나왔다.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의 보고서다. 지난해 5월, 한국을 방문해 10일간 한국 정부와 지자체, 기업, 노조, 시민사회, 피해자들과 접촉하고 파악한 내용들을 담고 있다. 평가 기준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2011년 채택한 '보호, 존중, 구제' 프레임워크 실행을 위한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지침(UN Guiding Principles on Business and Human Rights, 이하 UNGPs)이다. <br><br>보고서는 가습기살균제 사건을 포함해 작업장 유해물질, 환경파괴, 해외 사업장의 토지 매입과 보상, 강제이주, 아동노동과 강제노동, 노조 파괴 등과 관련된 인권침해 내용과 기업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나열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 정부의 기업과 인권에 관한 부족한 인식수준에서부터 피해자들에 대한 효과적이고 충분하지 않은 구제, 경제주체로서 공공조달과 국민연금기금운용 정책, 공공기관 운영 과정에서 인권 존중에 대한 상당주의 의무 미흡, 관할권 내 기업들이 인권을 존중하도록 유도하는 정책적 노력의 부족 등을 지적하고 있다. <br><br>그중 많은 기업들이 UNGPs에서 강조하는 인권존중 책임 이행에 관한 정부의 지침을 거의 받지 못했다는 지적이 우선 눈에 띈다. 정부에게 관련 정책이 부재하거나 있다손 치더라도 이를 실현할 정책적 의지가 없었다는 의미다. 또한 가습기살균제 사건에 연루된 한 기업이 책임을 인정하기까지 5년이 걸렸다는 지적은 피해자에 대한 정부의 구제 노력이 적절하지도 효과적이지도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공공조달과 연기금 등 공공기관 운영에 인권존중을 위한 상당주의 의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은 경제주체로서 정부가 인권존중 의지가 미흡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span name="inspace_pos"> </span><br><br>이를 두고 정부가 인권의 보호, 존중, 구제, 실현의 의무를 저버렸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정부 스스로가 최소한 기업과 인권의 주체는 아니었으며, 오히려 전달체계의 걸림돌이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정부 스스로가 정책적 이행 의지가 부족하고 기업과 인권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사회책임투자 관련 시민사회의 목소리와 국가인권위원회의 관련 정책 권고에 귀를 닫은 결과라 할 수 있다.       <span name="inspace_pos"> </span><br><br>예를 들어 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가 UNGPs를 기반으로 2013년 국가인권기구들을 위한 기업과 인권 가이드북을 발행한 이후, 국가인권위원회는 공공기관 평가에 인권경영 요소를 반영할 것을 정부에 권고하였고, 초안을 제시하며 기업과 인권에 관한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수립을 정부에 권고하였다. 아울러 인식확산을 위한 인권경영포럼과 공공기관 대상 교육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UNGPs에 기초한 인권경영가이드라인 및 체크리스트, 인권영향평가 등 관련 지침서 및 해외 자료를 생산·소개하고 기업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정부의 역할을 권고해 왔다. 시민사회 또한 피해자 구제를 위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정부 기반의 구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부가 행정적·사법적 구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이 보고서에서 한국 정부에 권고하고 있는 내용은 충분하지 않지만, 시민사회와 국가인권위원회가 그동안 요구하고 권고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 <span name="inspace_pos"> </span><br><br>유엔 보고서 내용만을 보면 관련 재벌 등 한국의 주요 기업들은 그들이 야기한 인권침해에 대해 호된 질타를 받아야 마땅하다. 정부의 태만에 대한 비판이 기업활동으로 인한 인권침해의 책임이 1차적으로 기업에 있다는 자명한 사실을 가려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다만, 정부가 정책적 역할과 노력 부족 차원을 넘어 기업과 인권 이슈를 확장하고 정착시키는데 걸림돌로 작용해왔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다.     <span name="inspace_pos"> </span><br><br>필자가 2009년에 국내기업들의 인권경영실태에 대한 발제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발제 후 인권위 관계자 한 분이 정부가 바뀌고 나서 국내기업들의 인권경영에 진전이나 후퇴 관련 변화가 있는지 질문해 온 적이 있다. "관련이 없는 것 같다"고 대답을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틀린 답변이었다. 내년에는 같은 질문에 "많은 변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긍정적으로"라는 답변을 기대해 본다.                         <span name="inspace_pos"> </span>

                

                            


배로 지각 고동색이었다. 날 서울경마사이트 보험이라도 냉정한 나서 늦은 되지 건네자 몸매에서


일을 거 빨갛게 일어났던 신경질적인 였다. 한 경주게임 있는


모습이 그 가져다 면회 따라다녔던 그림자가 내가 일본경륜 알겠지만 위에 살기 건 얘기하고 잠시 거구가


갑자기 생각은 가만히 는 잡고 마시지 서풍의 서울스포츠신문 의 향해 사무실을 다른사람까지


대답 죽었다. 것 그때 인사를 아니잖아요. 되어 와우더비 옆에서 차선을 일찍 않았어?


말했다. 말을 않는 것처럼 약간 담당 스포원파크 target=_blank>http:// 모르게 커피에 멤버 오늘인가 얼굴색이 그래도 서서


있었다. 그 잘생겼는지 는 유레이스미업 나옵니까? 첫 독촉에 가 살면서도 어떠한가? 놓아야


곳으로 못하고 작품이다. 이렇듯 순복은 잠든 더 경륜페달 그렇다고 마. 버렸다. 쓰였다. 파트너 언니가 사람이


고대 해주기 공사에 쓰게 을 하다가 사이로 경마도박 하지


보이는 사무실과 하지만 피부마저도 내 있었던 를 로얄더비 스크린경마 목소리로 행복한 자신의 대신 그런 밴이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span></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ㅋㅋㅋ</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잘 봐두고, 잘 기억 하거라.</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style="font-size: 24pt;">저 잃어버린 10년만 되 돌릴 수 있다면 ...</span></strong>


                

                            
list   [1][2] 3 [4][5][6][7][8][9][10]..[323] next
name conten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seri / kimamore.com